본문 바로가기

연극 /소식

확 바뀐 모습으로 돌아온 '지구를 지켜라' 캐스팅 공개

2003년 개봉해 센세이션을 일으킨 장준환 감독의 영화 지구를 지켜라를 바탕으로 2016년과 2017년 관객들에게 큰 즐거움을 주었던 범우주적코믹납치극인 연극 지구를 지켜라(제작_PAGE1, 대본_조용신, 연출_이수인)’가 약 2년간의 휴식 끝에 올 봄 다시 한 번 무대로 돌아온다.

 

(‘지구를 지켜라’ 출연진 상단부터 좌우 박영수, 김도빈, 양승리, 육현욱 / 황순종, 김지웅, 배훈, 이태빈, 조인 / 이지현, 채진석, 김의담, 김철윤, 김벼 (제공_배우 본인))

 

지구를 지켜라는 초연부터 두 시즌을 거치며 차츰 진화해 갔다. 작품에서는 외계인이라는 SF적인 소재를 바탕으로 마음속 깊은 상처를 갖고 있는 병구와 그 상처의 원인을 제공한 인물로 극의 전체적인 문제해결의 키를 갖고 있는 강만식의 심리게임이라는 원작의 구조를 차용해 영화가 보여주었던 미스터리적 긴장을 유지시켰다. 또한 둘을 둘러싼 인물들은 대/소도구의 적절한 사용, 적재적소에 배치된 순이와 멀티맨의 활약 등으로 풀어내며 시공의 활용이 자유로운 영화장르를 무대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표현해 내는 어려움을 극복해 냈다. 여기에 상상력을 자극하는 오픈형 원세트와 조명의 활용은 시간과 장소, 인물의 심리상태까지 표현해 때로는 만화적이고 때로는 환상적인 분위기를 이끌어내는 데에 일조했다. 또한 혼자서 10명 이상의 배역을 소화해 내는 멀티맨을 배치하여 풍자적이고 이중적인 상황전개로 관객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극 전체를 휘감는 어둠과 긴장감을 이완시켜 무대를 완성시켰다는 호평을 받았다.

 

2020년의 지구를 지켜라는 무대와 객석이 한층 가까워진다. 이에 따라 관객들은 시시때때로 변화하는 배우들의 심리에 더욱 몰입하게 될 것이다. 관객들은 심리싸움이 바탕이 되어 네 배역이 벌이는 소동극의 중심에 선 느낌으로 100분동안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한 짜릿한 즐거움으로 가득 찰 것이라고 확신한다.

 

 다시 돌아온 지구를 지켜라는 신/구 출연자들의 조화가 돋보인다. 2016년 초연부터 작품과 함께 해 온 만식 역의 김도빈과 멀티 역의 육현욱은 이번 공연에도 출연을 확정 지었다. 또한 2017년 공연부터 합류한 병구 역의 박영수도 새로운 지구를 지켜라에 힘을 싣는다. 이번 공연에 새롭게 캐스팅된 신인배우들의 면면이 화려하다. 병구 역에는 2019년 최대의 화제작 중 하나였던 연극 어나더 컨트리와 콜라보프로젝트1.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준 배우배훈’, 그리고 역시 어나더 컨트리로 연극 무대에 데뷔하며 화제를 모은황순종’, ‘이태빈과 함께 신예김지웅이 캐스팅 되었다. 만식 역에는 뮤지컬과 연극을 넘나들며 전성기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 배우 양승리가 무게를 실어주고 역시 어나더 컨트리를 통해 데뷔한 배우채진석이지현이 합류한다. 지난 해 단 한편의 연극으로 입소문을 만들어 낸 배우 조인과 여러 작품에서 연기력으로 인정받고 있는 김벼리는 순수함으로 가득 찬 순이로 분해 관객들에게 눈물과 웃음을 한꺼번에 선사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약 100분간의 러닝타임동안 한시도 쉬지 않고 10개 이상의 캐릭터로 변신을 하는 멀티역에는 배우김철윤김의담이 초연부터 자리를 지켜 온 육현욱에 견줄 만한 새로운 멀티맨의 탄생을 앞두고 있다.

 

지구를 지켜라는 오는 202037일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에서 공연되며 1월 중 티켓판매가 시작된다. (공연문의_ 클립서비스 1577-3363)

 

 

 

에디터 송양지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