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이YAM]‘안나 카레니나’ 처음 만나는 러시아 뮤지컬, 그리고 안나

‘안나 카레니나’가 매혹적인 유혹을 시작했다.

지난 12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오페라 극장에서는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날 프레스콜은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 질의응답, 포토타임 순으로 진행됐다.

‘안나 카레니나’는 러시아 대문호 톨스토이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러시아 뮤지컬 프로덕션 모스크바 오페레타 씨어터 세 번째 작품이기도 하다. 작품은 안나라는 한 여인의 이야기를 소재로 시대를 관통하는 가족과 사랑 등 인류 본연의 인간성에 대한 예술적 통찰을 담아낸다.

# 러시아와 한국에서 공연을 올릴 때 가장 큰 차이점

“한국에 와서 배우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큰 차이는 없다.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서로 통하는 부분이 많았다. 한국 정서와 비슷한 부분도 있었다. 굳이 차이점이라고 하면 ‘제작’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연출 알리나 체비크)

# 정서적 차이를 줄이기 위한 노력

“어느 나라나 다 비슷한 것 같다. 다만 러시아 사람들은 사랑에 있어 더 불같고 정열적이다. 연출님이 늘 ‘무대에서 불타는 사랑을 해달라’는 말을 했다. 그 말만 들어도 러시아 사람들이 얼마나 열정적이고 뜨겁게 사랑하는지 알 것 같더라.”(배우 정선아)

“단편적인 부분을 이야기하자면, 한국인은 남을 더 먼저 생각하고 겸손한 것 같다. 러시아는 더 저돌적이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더라. 그런 부분에서 생각의 차이, 또 몸에 배어 있는 습관이나 관습 등을 바꾸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다. 작품이 발레를 기본으로 하고 있어 서 있는 자태, 모습 등에 더 많은 신경을 쓸 수 밖에 없었다. 작품을 하면서 좋은 모습으로 많이 바뀌게 된 계기가 됐다.”(배우 이지훈)

“처음 연습할 때 걱정이 많았다. 이 정서를 어떻게 받아들일까 고민을 많이 했다. 작품을 알아갈수록 한국인도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쩌면 이 정서도 한국에서 통할 수 있겠구나 싶었다.” (배우 민우혁)

“인물을 표현함에 있어 무대에서 조금 더 친절하게 하기 위해 큰 동작을 하고 감정 표현을 많이 하기 마련이다. 극중 인물은 굉장히 정적인데, 내면에는 피가 끓는다. 또 그것을 최대한 표현하지 않고 누른다. 그 부분에서 아직도 고민을 하고 있다. 그러한 차이를 좁히기 위해 계속 생각하고 있다.”(배우 서범석)

# 러시아 뮤지컬 만의 특징

“러시아 작품은 괴로워하고 고통스러워하는 걸 좋아한다. 아무래도 신나고 즐거운 모습보다는 상대적으로 그런 모습이 많은 것 같다. 러시아 관객들은 극장에 오면 우는 걸 좋아한다. 무대에 서는 저희도 그것을 이끌어내려고 노력하고 있다. 강조하는 것 중 하나가 무대에서 연기하는 것이 아니라, 무대에서 사는 것처럼 연기해야 한다는 것이다. 드라마 학교에서도 이 부분을 강조해 연기하고 있다. 그래서 실제로 배우들은 실제로 사랑하고, 울고, 괴로워하기도 한다. 아마 그게 가장 큰 차이점일 것 같다.” (연출)

# 극중 인물에 공감된 점과 배우로서 표현하고자 한 바

“마지막 장면에서 관객들이 사랑, 행복, 죽음 세 가지 중 하나 또는 다른 것도 상관 없겠지만 물음표를 안겨드리고 싶었다. 그것을 표현하기 위해 마지막 장면에 상당히 집중하고 있다. 집에 돌아갈 때 여운을 안고 갈 수 있도록. 한 여자가 아닌 한 인간이, 인생을 살면서 사랑하고 또 내 삶을 찾고 그 안에 슬픔이 있고 죽음으로 치닫는 여정에서 이 사람이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떤 생각을 갖고 그러한 결정을 했는지 관객에게 물음표를 던져주고 싶었다. 그 부분으로 다른 뮤지컬에서 느껴보지 못한 큰 아픔과 고통, 또 다른 행복을 ‘안나 카레니나’를 통해 관객들이 만났으면 하는 바람이다.”(정선아)

*질의응답 및 장면시연 영상은 추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업로드 됩니다. 시연 사진 역시 [포토YAM]으로 추후 업로드 예정입니다.

한편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는 오는 2월 25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