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남자’ 스토리 영상 공개, 전체 캐스팅·무대 구성 한 눈에

뮤지컬 ‘웃는 남자’가 오는 4월 24일 1차 티켓 오픈을 앞두고 전체 캐스팅과 무대 구성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스토리 영상을 공개했다.

19일 제작사 측이 공개한 스토리 영상에서는 배가 폭풍우 속에서 난파당하는 ‘웃는 남자’의 프롤로그 장면부터 그윈플렌 역의 박효신, 박강현, 수호, 우르수스 역의 정성화, 양준모, 데아 역의 민경아, 이수빈이 소개되는 카니발 공연장으로 이어진다. 뒤이어 조시아나 공작부인 역의 신영숙, 정선아가 등장하는 가든 파티장, 강태을, 조휘, 이상준, 이소유, 김나윤 등 귀족들이 있는 상원 회의장이 차례로 나타나며 ‘웃는 남자’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을 보여준다. 특히 중간에 시선을 사로잡는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사나이는 실제 무대 위에서 주인공들의 정서를 대변하는 존재로 등장하는 바이올리니스트를 형상화 한 것이다. 영상 속 무대 디자인은 오필영 무대디자이너의 디자인 소스에서 직접 차용한 것으로 오는 7월 전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웃는 남자’의 무대에 더욱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월드 프리미어를 앞둔 ‘웃는 남자’는 EMK가 2016년 ‘마타하리’ 이후 2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두 번째 창작뮤지컬로서, 세계적인 대문호 빅토르 위고가 스스로 “이 이상의 위대한 작품을 쓰지 못했다”고 꼽은 소설 ‘웃는 남자’(L’Homme qui rit, 1869)를 원작으로 한다.

‘웃는 남자’는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인물인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사회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를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하는 작품이다. 최첨단 무대 기술과 독창적인 무대 디자인으로 빈민층과 귀족의 삶이 극명한 대조를 이루는 17세기 영국을 재현하고 휘몰아치듯 격정적인 서사와 그윈플렌의 비극적 아픔을 서정적인 음악으로 아름답게 그려낸다.

한편 뮤지컬 ‘웃는 남자’는 오는 2018년 7월 10일부터 8월 26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과 2018년 9월 4일부터 10월 28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월드프리미어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웃는 남자’의 1차 티켓은 오는 24일 오후 2시 인터파크 티켓 예매 사이트에서 오픈한다.

– EMK 공식 유튜브 : https://youtu.be/xNnJ3h2qdqU
– EMK 공식 네이버 TV : http://tv.naver.com/v/3067326

사진 제공 : EMK뮤지컬컴퍼니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