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칼리버’ 청음회 성료, 넘버 최초 공개 ‘기대’

뮤지컬 ‘엑스칼리버’ 청음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엑스칼리버’(제작 EMK뮤지컬컴퍼니)는 지난 19일 사운드 플랫폼 오드(ODE)에서 운영하는 복합분화공간 오드포트(ODE PORT)에서 청음회를 개최했다. 이날 청음회에는 ‘아더’ 역의 카이, 김준수, 도겸(세븐틴)과 ‘랜슬럿’ 역의 이지훈, 박강현, ‘기네비어’ 역의 민경아가 아름다운 넘버들을 라이브로 최초 공개했다. 또한, ‘멀린’ 역의 손준호가 스페셜 MC로, 재치 있는 진행을 맡아 청음회에 풍성함을 더했다.

세 명의 아더는 넘버를 완벽하게 소화해낸 것은 물론, 각자가 가진 매력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먼저, 카이는 ‘엑스칼리버’에서 가장 중요한 넘버 중 하나인 ‘왕이 된다는 것’을 열창했다. 이는 아더가 자신에게 주어진 숙명을 받아들이는 넘버로, 카이의 다채로운 표정과 안정감 있는 목소리는 극중 아더의 서사를 그려낼 카이의 모습을 기대케 했다.

김준수는 아더가 소중한 사람을 그리워하는 넘버 ‘심장의 침묵’을 불러 몰입도를 높였다. 서정적인 멜로디에 특유의 미성이 더해졌고, 고음까지 흔들림 없이 소화해내 현장에서는 뜨거운 환호가 쏟아졌다. 첫 뮤지컬 도전으로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낸 도겸은 극중 아더와 멀린이 대립하는 내용을 담은 넘버 ‘난 나의 것’을 선보였다. 그는 카리스마 가득한 눈빛과 안정감 있는 노래실력으로 막내 아더의 반전미를 드러냈다.

랜슬럿 역의 이지훈과 박강현은 호소력 짙은 넘버를 소화해냈다. 아더의 친구이자 기사로서 랜슬럿의 목표성을 잡아가는 ‘더 깊은 침묵’이라는 진중한 넘버를 부른 이지훈. 랜슬럿의 고뇌를 담아낸 가사 하나하나를 설득력 있는 목소리로 담아냈다. 사랑과 죽음에 대해 고뇌하는 ‘없는 사랑’을 선보인 박강현 역시 뛰어난 노래 실력과 섬세한 표정 연기로 사랑하는 누군가를 향한 랜슬럿의 이야기를 진중하게 표현해냈다. 마지막으로, 민경아는 “제목만 들어도 슬퍼진다”는 그녀의 설명처럼 기네비어의 외로움을 고스란히 담아낸 ‘붙잡으려 해도’를 선보였다. 민경아의 아름다운 목소리에 청중들은 가사에 더욱 빠져들었고, 극중 기네비어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했다.

어쿠스틱한 피아노 반주와 함께 배우들이 직접 라이브로 선보인 넘버 시연 뿐만 아니라, 배우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는 미니 토크도 이어졌다. 특히 개막을 앞두고 연습에 몰두하고 있는 배우들의 다양한 에피소드는 ‘엑스칼리버’에서 돋보일 캐릭터 간의 케미에 호기심을 더했다. 특히 70여명의 배우가 참여하는 전투씬을 통해 거대한 스케일과 화려한 무대장치를 예고,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색슨족 전투 장면이 상상 이상”이라는 김준수의 설명처럼, ‘엑스칼리버’는 지금껏 뮤지컬 무대에서 만나기 힘들었던 압도적인 장면들로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같이 ‘엑스칼리버’에 대한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해소함과 동시에 기대감을 더욱 배가시킨 청음회. 마지막으로, 카이는 “’엑스칼리버’에 나오는 모든 배우들을 하나의 작품에서 볼 수 있는 것은 거의 없을 일”이라고 전하며, “최고의 배우들이 하나로 뭉친 드라마를 꼭 눈으로 확인해달라”는 당부를 잊지 않았다. 김준수는 “청음회에서는 피아노 한 대였지만, 세종문화회관을 꽉 채울 화려한 27인조 오케스트라로 보면 다르다. 꼭 공연장에서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배우들의 자신감은 평범했던 한 사람이 빛나는 제왕으로 거듭나는 여정을 통해 가슴 뜨거운 감동과 신선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올 여름 최고의 작품을 예고한 ‘엑스칼리버’의 개막을 그 어느때보다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사진 제공 :EMK뮤지컬 컴퍼니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