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전성우, 종영 소감 “많은 사랑 감사하다..행복한 시간”

배우 전성우가 종영소감을 전했다.

지난 20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 (연출 이명우 극본 박재범’에서 해일(김남길 분)의 든든한 우군 한성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전성우가 애정 어린 마지막 소감을 남겼다.

전성우는 “’열혈사제’에 큰 사랑을 주셨던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운을 뗏다. 이어 “좋은 메시지를 담고 있으면서도 유쾌하고 재미있는 작품에 출연하게 되어 영광이었다. 어쩌면 무거울 수도 있는 주제를 밝고 유쾌하게 풀어내 연기하면서도 미소 지으며 고개를 끄덕이었던 작품, 행복한 시간이었다”라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한성규 신부에게도 너무 많은 사랑을 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다. 어떻게 봐주실까 걱정했던 순간이 무색할 만큼 너무 큰 사랑으로 답해주셔서 보람과 즐거움을 느꼈다. 앞으로 더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감사의 인사와 함께 앞으로의 포부를 전했다.

전성우는 극중 이영준(정동환 분) 신부의 충직한 사제 한성규 분해 엉뚱하고 해맑은 소년 같은 면모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한석규의 재능 연기를 살려 구담리 어벤저스에 한몫하는 등 맹활약을 펼치기도 하고 해일과 남다른 브로맨스로 극의 흥미를 높인 것. 특히, 연기 천재 캐릭터의 재능을 불가할 만큼의 탄탄한 연기력을 뽐낸 전성우의 열연은 호평을 받았다.

한편,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구담경찰서 대표 형사가 한 살인사건으로 만나 공조 수사에 들어가는 이야기로 지난 20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사진 제공 : 높은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