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명의 눈동자’ 구준모, 막공 소감 “많은 사랑 진심으로 감사하다”

배우 구준모가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 속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마지막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지난 14일 폐막한 ‘여명의 눈동자’는 동명의 드라마를 극화한 작품으로 일제 강점기인 1943년 겨울부터 한국 전쟁 직후 겨울까지 동아시아 격변기 10년의 세월을 겪어낸 세 남녀의 지난한 삶을 통해 한민족의 가장 가슴 아픈 역사와 대서사를 완성도 높게 담아낸 창작 뮤지컬이다.

구준모는 극 중 대치의 친구이자 학도병으로 끌려간 ‘권동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극중 대치와 여옥의 러브스토리 못지 않은 봉순이와의 애틋한 사랑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그려내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무대 위 ‘권동진’으로 완벽 변신해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원캐스트로 매 공연 모든 에너지를 쏟아낸 구준모는 고향인 제주로 돌아가 경찰이 되었지만 제주 4.3으로 평범한 주민들을 빨갱이로 몰아가는 경찰 세력에 맞서는 입체적인 인물로 권동진의 강인한 내면을 오롯이 담아내 감탄을 자아냈으며 어머니와 이웃들을 지키려는 모습으로 극의 감동을 더해 관객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마지막 공연을 마친 구준모는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마지막 공연까지 많은 분들이 많은 사랑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관객들이 있었기에 저희 공연이 오늘날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저는 더 좋은 작품으로 여러분들을 많이 찾아 뵐 수 있도록 하겠고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다시 한번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열심히 활동할 테니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