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YAM #2] 강승호 “연기로 관객 사랑에 보답할 것”

배우 강승호가 배우로서 행복한 순간에 대해 이야기했다.

강승호는 최근 얌스테이지와 만난 자리에서 작품 선택 기준에 대해 “전에는 ‘안주하지 말자’라는 생각으로, 시도할 수 있는 것은 모든 도전했다. 어려운 과정이 될지라도 전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라며 “지금은 다르다. 다시 돌아와서 이제는 내가 잘할 수 있는, 나와 비슷한 인물을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앞으로 또 어떻게 바뀔지는 모르지만 지금은 그렇다”고 설명했다.

강승호는 ‘나쁜자석’에서 프레이저 역을 맡은 배우 김바다와 최근 많은 작품을 함께 하고 있다. 이에 대해 그는 “상대방을 많이 헤아려주는 배우다. 작업을 하다 보면 불편함이 있기 마련이데, 바다 형은 그런 불편함보다 외려 더 좋은 에너지를 전해준다”며 “저 역시 그로인해 많은 것을 배우고 성장하고 있다. 같은 작품을 하는 게 저는 정말 좋다”고 강조했다.

이어 배우로서 행복한 순간을 묻자 강승호는 모든 공연이 끝나고, 관객 앞에 서는 순간을 언급했다. 그는 “총막 인사를 할 때 ‘내가 이 작품에서 보여줄 수 있는 것을 다 보여줬구나’, ‘사랑도 참 많이 받았구나’, ‘연습 기간까지 합치면 정말 긴 시간인데 그 시간 동안 한곳에 머무르지 않고, 안주하지 않고 열심히 연기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래서 그때 배우로서 행복함을 느낀다”고 귀띔했다.

홍혜리 에디터ⓒ얌스테이지 yamstage.com

인터뷰하는 순간마저도 행복하다던 강승호는 “요즘 모든 것에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 이런 인터뷰를 하는 것도, 제가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감사하다. 부족함이 많은 배우라 생각하는데 그런 부족함을 채우기 위해 진심으로, 열심히, 작품 활동하며 연기로 관객에게 보답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