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전성우, 남다른 대본 사랑

배우 전성우가 남다른 대본 사랑을 자랑했다.

SBS 금토 드라마 ‘열혈사제(연출 이명우, 작가 박재범)’에서 해일(김남길 분)의 든든한 우군 한성규 역을 맡은 전성우가 쉬는 시간 활용법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대본을 바탕으로 캐릭터 연구에 매진하고 있는 전성우의 모습이 담겨있다. 전성우는 앉을 새도 없이 진행되는 촬영 틈틈이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으며 대본 공부에 나섰고 이 모습은 연기를 향한 그의 불타오르는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

지난주 방송에서 전성우가 과거 천재 아역 배우라는 반전 과거가 드러났고 어린 시절 경력의 바탕으로 불꽃 연기력을 뽐내며 ‘구담 어벤져스’의 위장 작전을 성공으로 이끄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특히, 영화 ‘범죄 도시’의 장첸을 연상케하는 전성우는 변신은 구담 성당 공식 미소천사 한성규와는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그의 활약에 기대를 더했다.

한편,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가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구담구의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이야기.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 제공 : 높은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