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진스키’ 캐스팅 공개, 김찬호•정동화•정원영 등 출연

창작뮤지컬 ‘니진스키’가 오는 5월 28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의 개막을 앞두고 국내 초연, 그 역사적인 여정의 첫 시작을 함께 할 캐스팅을 공개했다.

제작사 쇼플레이는 27일 “독창성과 재능을 겸비한 신진 창작자인 김정민작가, 성찬경작곡가와 정태영연출, 신은경음악감독, 정도영안무가 등과 같은 베테랑 크리에이티브팀의 협업으로 기대보다 훨씬 완성도 높은 작품이 만들어지고 있다. 또한 초연임에도 불구하고 하나투어와 네이버에서 투자를 결정하여 좋은 환경에서 개막 준비에 임하고 있다. 더불어 다양한 매력을 겸비한 배우들의 합류가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라며 초연을 함께할 캐스트를 공개했다.

타이틀 롤인 니진스키 역은 김찬호, 정동화, 정원영이 연기한다. 이들은 인생 전체로 보면 찰나라 할 수 있는 짧은 시간 무대에 올랐지만 그 누구보다 밝게 빛났던 무용수 니진스키로 변신해 그의 굴곡진 삶을 보여줄 예정이다.

니진스키와 스트라빈스키를 발굴하고 발레뤼스를 창시한 러시아 예술계의 대부, 세르게이 디아길레프 역은 김종구, 조성윤, 안재영이 맡는다. 디아길레프는 주인공 니진스키를 향해 아낌없는 지원을 하는 동시에 그의 인생에 깊은 어둠을 몰고 오는 인물이다.

실험적이고 파격적인 시도로 니진스키가 활동하던 동시대에 뛰어난 작곡가로 평가 받은 스트라빈스키 역에는 임준혁, 홍승안, 신재범이 이름을 올렸다. 스트라빈스키는 니진스키와 예술적 영감을 주고 받는 동료지만 각자의 작품세계에 대한 확고함으로 인해 갈등을 겪으며 관객들의 긴장감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그 외에도 니진스키의 아내이자 끝까지 곁에서 그를 지지해주는 로몰라 역에 최미소와 임소라, 로몰라의 친구인 한스 역 외 극 중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는 멀티 역에 류지한, 박수현이 캐스팅 되어 극을 더욱 풍성하게 해준다.


‘니진스키’는 발레 역사상 가장 뛰어난 발레리노라 평가 받으며 현재까지도 ‘무용의 신’이라 불리고 있는 실존 인물 ‘니진스키’의 삶을 그린 작품으로, 지난 해 한예종 졸업공연을 통해 개발된 후, 약 1년 여간의 수정 보완 과정을 거쳐 오는 5월 초연을 선보인다. 오는 5월 28일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공연된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