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6 할란카운티’ 개막 앞두고 연습 현장 공개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 연습 현장이 공개되었다. 

부산문화재단 청년연출가 제작지원사업으로 선정되었던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는 배우,무술감독 등 다양한 커리어를 가진 유병은 연출의 첫 극작품으로 부산에서의 리딩과 쇼케이스, 그리고 본 공연까지 성공리에 마치고, 공연의 중심지 대학로에 위치한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의 개막을 일주일 앞두고 있다. 

부산에서 리딩공연으로 시작해, 올해 1월 영화의전당에서의 공연까지 함께한 배우들은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으로 서울 공연을 준비 중에 있다.

강성진, 류수화, 김상현, 서승원, 조상웅, 이하경을 포함한 기존 배우들과 이번 서올 공연에 함께하게 된 김다현, 이지숙, 원종환, 윤석원, 이경수, 왕시명 배우는 빠르게 융화되어 완벽한 호흡을 보여줄 예정이다. 

미국 노동운동의 이정표가 되었던 할란카운티 탄광촌의 격정적 실화를 바탕으로, 현 우리 세대에도 충분히 적용하고 공감 할 수 있는 스토리로 관객들의 마음을 뜨겁게 만들어줄 뮤지컬‘1976 할란카운티’. 각 등장인물 별 솔로곡은 물론, 전 배우가 함께하는 단체곡에서도 가슴 뭉클해지는 아름다운 선율로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새로운 내일은 향해 소리 내어 외칠 수 있는 용기를 가진 탄광촌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줄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는 4월 2일부터 5월 5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