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캐슬’ 개막 앞두고 캐릭터 포스터 공개

뮤지컬 ‘더 캐슬’이 오는 4월 15일 개막을 앞두고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26일 제작사 측이 공개한 ‘더 캐슬’ 캐릭터 포스터는 인간 내면의 선과 악, 그리고 두려움이라는 작품의 주제를 배우들의 표정과 극 중 대사를 통해 표현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제작사인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는 “뮤지컬 ‘더 캐슬’의 모든 캐릭터를 통해 인간이 가지고 있는 양면성을 엿볼 수 있다. 그런 작품의 색깔을 캐릭터 포스터에서 표현하고자 했다”라고 전했다.

호텔 캐슬의 소유주인 ‘하워드 홈즈’는 인간성을 상실한 살인마로, 내면이 잔인함으로 가득 차 있지만 캐슬을 처음 찾은 손님들에게는 선한 얼굴과 따뜻한 목소리, 친절한 태도로 호감을 산다. ‘하워드 홈즈’ 역의 김재범, 최재웅, 에녹, 정상윤은 오직 눈빛만으로 ‘홈즈’의 이런 이중적인 모습을 생생하게 표현해내며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벤자민 핏첼’ 역의 김경수, 정동화, 윤소호는 비록 가진 것은 없어도 사랑하는 아내를 위해 행복한 보금자리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는 인물이지만, 호텔 캐슬에 묵게 된 후 자신의 내면과 마주하며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된다. 세 배우는 고단한 삶 속에서도 희망을 놓지 않았던 ‘벤자민’의 점점 변해가는 두 얼굴을 완벽하게 재현하여, 무대에서 어떤 모습으로 관객들을 만날지 기대감을 갖게 했다.


김려원, 강혜인, 김수연은 어두운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삶을 꿈꾸는 주체적인 ‘캐리 캐닝’의 모습을 표현했다. 특히, 서늘하리만큼 긴장감을 일으키는 표정연기로 ‘캐리’의 캐릭터를 사진 속에 입체적으로 담아내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토니’ 역의 이용규, 백승렬, 강은일, 조훈은 악마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모습과 마주했을 때의 두려움을 얼굴에 담아냈다. 네 배우는 순수하고 맑은 소년 ‘토니’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주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편 ‘더 캐슬’은 지난 3월 12일 10회차의 프리뷰 공연 오픈 시, 객석 점유율 90%를 웃돌며 창작 초연 작품으로는 이례적인 성적으로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제작사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는 올 해부터 매 관람 시마다 구매한 금액의 일부를 적립해주는 멤버쉽 포인트 제도를 도입하여, 제작사의 공연에서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더 캐슬’ 다관람자를 위한 이벤트로 재 관람 시 체크인 카드에 도장을 적립하여 횟수에 따라 공연과 관련한 포토카드, 비매품 포토북과 실황 OST를 증정하기도 한다. 오는 3월 26일 오후 2시, 1차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이번 1차 티켓 오픈은 4월 23일부터 5월 12일까지의 공연에 해당하며 멜론티켓, 예스24,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