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아 파밀리아’ 캐스팅 공개, 박영수•김도빈•조풍래 등 출연

뮤지컬 ‘미아 파밀리아(Mia Famiglia)'(이하 <미아 파밀리아>)가 초연 이후 만 5년 만에 관객의 품으로 다시 돌아온다.

홍컴퍼니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아 파밀리아’ 초연 당시 기획 수퍼바이저로 참여했던 프로듀서의 인연으로 5년 만에 새 프로덕션의 보금자리로 함께한다”고 밝혔다.

뮤지컬 ‘미아 파밀리아’는 2013년 말 초연 당시 두 개의 극중극이 번갈아 배치되는 신선한 형식과 중독성 강한 음악으로 개막과 동시에 화제작으로 떠오르며 열광적 마니아를 형성했으며, 초연 이후에도 꾸준히 회자되며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아 온 작품이다.

1930년대 뉴욕의 바 ‘아폴로니아’의 마지막 공연을 앞둔 두 명의 보드빌 배우와 그들의 앞에 나타난 한 명의 마피아, 서로 다른 세상에서 살아온 세 남자의 좌충우돌을 그린 ‘미아 파밀리아’는 차가운 현실 속에서 느끼는 쓸쓸함과 그럼에도 삶을 살아갈 힘을 주는 존재의 의미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탈리아어로 ‘나의 가족(My Family)’를 뜻하는 ‘미아 파밀리아’는 가혹한 현실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나아갈 힘을 주는 사랑과 우정, 나아가 꿈과 목표로 풀이되는 삶의 또 다른 가족을 의미한다.

소극장 뮤지컬의 혁신을 이끌어온 이희준 작가, 김운기 연출 콤비의 ‘미아 파밀리아’ 오리지널 크리에이티브 팀인 이희준 작가와 박현숙 작곡가는 초연 이후 오랜만에 뭉쳐 작품 본연의 결을 살리는 동시에 5년의 공백을 채우기 위해 새롭게 다듬어가고 있는 중이다. 여기에 음악극 ‘태일’, 뮤지컬 ‘로기수’를 쓰고 뮤지컬 ‘오시에 오시게’ 등을 연출한 장우성 연출은 특유의 따뜻하고 톡톡 튀는 감각으로 작품에 임하며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언제나 바 ‘아폴로니아’의 자리를 지키는 외로운 보드빌리언 ‘리차드’ 역에 이승현, 김도빈, 권용국, 리차드의 영원한 친구이자 현실과 무대 사이에서 고민하는 ‘오스카’ 역에 유성재, 조풍래, 안창용, 보스를 위해 그의 일대기를 대본으로 옮긴 마피아 솔져 ‘스티비’ 역에 허규, 박영수가 캐스팅 되었다. 5년 전 초연 이후 뭇매니아의 그리움 속에 남아 있던 이승현, 유성재, 허규가 흔쾌히 재공연에 참여하게 되었다. 각자의 시간 속에서 더욱 진해진 그들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새로운 ‘케미’를 자랑할 뉴캐스트의 합에 관심이 주목된다. 서로 다른 무대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온 배우들이 만나 만들어갈 새로운 하모니는 늘 투닥거리지만 결국 서로의 진심을 알게 되는 세 인물을 완벽 재현할 것이다. 새로운 조합의 배우들이 선보일 페어 별 재미도 가득할 예정.

다시 돌아온 뮤지컬 ‘미아 파밀리아’는 5월 28일부터 8월 11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에서 공연된다.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