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명의 눈동자’ 박민성, 최대치 역..인생캐릭터 만났다

배우 박민성이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극 중 중국 남경부대에서 운명의 여인 여옥을 만나 사랑을 하게 되지만 버마 전투에 끌려가게 되면서 여옥과 헤어지는 ‘최대치’역을 맡은 박민성은 무대 위 뜨거운 에너지를 쏟아내며 열연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박민성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드라마틱한 넘버들을 완벽하게 소화함은 물론 강렬한 카리스마로 최대치 캐릭터를 완성해 많은 언론과 관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알렸다.

또한 섬세한 감정 연기로 굳은 신념을 지닌 ‘최대치’를 표현해 작품에 대한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는 평으로 관객들을 열광시켰으며 ‘여옥’과 ‘대운’을 지키고자 하는 한 남자이자 가장으로서 감정선을 완벽히 표현해 관객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박민성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벤허’ 등을 비롯해 일본에서 공연된 뮤지컬 ‘미스 사이공’에 출연해 탄탄한 연기와 출중한 가창력을 인정받은 바 있으며 최근 연극 ‘벙커 트릴로지’에도 출연해 뮤지컬과 연극 무대를 넘나드는 활약을 펼쳐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박민성이 출연하는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동명의 드라마를 극화한 작품으로 세 남녀의 지난한 삶을 통해 한민족의 가장 가슴 아픈 역사와 동아시아 격변기 10년의 대서사를 담아낸 창작 뮤지컬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아들인 박이든이 극 중 ‘최대치’의 아들 ‘최대운’으로 같이 출연해 아빠와 아들의 환상적인 케미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 잡았으며 박민성은 남은 공연에도 모든 열정을 쏟아 최고의 무대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은 오는 4월 14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