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들’ 오종혁•온주완•윤지성, 씬플레이빌 3월호 표지 장식

뮤지컬 ‘그날들’에서 ‘무영’ 역을 맡은 오종혁, 온주완, 윤지성이 씬플레이빌 3월호의 커버를 장식했다.

27일 공개된 이번 화보는 작품 속 무영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배우 오종혁, 온주완, 윤지성으로서의 매력을 발산했다. 각기 다른 체크무늬 수트를 착용하고 댄디(Dandy)한 면모를 보여주는 한편, 진한 블루톤의 수트 속에 노 셔츠 차림의 개인 컷은 옴므파탈의 느낌이 물씬 감돈다.

‘그날들’ 초연부터 올해 공연까지 모든 시즌에 ‘무영’ 역으로 출연한 오종혁은 “이제 무영을 연기하는 것이 아니라 오종혁을 보여준다는 느낌이 들 정도다. 그 정도로 닮아간다. 무영 덕분에 성격도 많이 유연해진 것 같다. 지난 시즌까지만 해도 어떻게 하면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까 고민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그런 걱정이 사라졌다. 오랫동안 만들어온 오종혁만의 무영을 더 깊게 소화하려고 한다. 그게 저의 몫”이라고 전했다.

위트와 재치가 넘치는, 자유로운 영혼 무영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온주완은 “무영의 기준점은 그의 친구이자 정반대의 성격을 가진 정학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정학 역의 배우 네 명이 가진 각기 다른 색에 따라 무영도 변해야 한다. 가령 이필모 정학과는 조금 빠르게, 엄기준 정학과는 리듬감을 싣는 식으로 호흡에 변화를 주려고 한다. 하루하루의 무대가 정말 소중하다. ‘오늘도 새롭게 하자’고 다짐한다. 노력은 배신 안 한다는 걸 믿는다”고 전했다.

‘그날들’을 통해 뮤지컬 무대에 데뷔하는 윤지성은 “작은 부분부터 하나씩 분석한다. 디테일하게 공부하다 보면 연기도 조금씩 성장할 것 같다. 내가 생각하는 무영은 마냥 유쾌한 사람은 아니다. 짤막한 대사들에서 그가 과거에 아픔을 겪었다는 걸 알려준다. 그럼에도 내색하지 않고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람이다. 무영의 모습에 공감된다. 나도 자신보다는 남을 챙기는 게 편한 성격이다. ‘그날들’은 윤지성의 ‘처음’이기 때문에 평생 소중한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전했다.

‘그날들’은 고(故) 김광석이 부른 명곡들로 구성된 주크박스 뮤지컬로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20년 전 사라진 ‘그 날’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다. 5월 6일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되며, 인터파크 티켓 예매사이트에서 예매할 수 있다. 씬플레이빌 3월호는 28일부터 온라인 및 오프라인 서점에서 판매된다.

사진제공: 씬플레이빌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