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우혁, 3.1운동 100주년 전야제 ‘100년의 봄’ 출격

배우 민우혁이 3.1운동 100주년 기념 전야제 ‘100년의 봄’ 무대에 오른다.

배우 민우혁은 28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개최되는 3.1운동100주년 기념 전야제 ‘희망이 꽃피는 날, 100년의 봄’에서 ‘100년의 명곡’ 무대에 오를 예정으로 ‘100년의 봄’ 뱃지를 들고 찍은 인증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사진에는 배우 민우혁이 미소를 지으며 ‘100년의 봄’ 뱃지를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안나 카레니나’, ‘벤허’ 등 다채로운 작품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민우혁은 지난 11월 JTBC드라마 ‘제3의 매력’으로 안방극장까지 활동 무대를 넓히며 무대와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활약을 펼쳤다.

특히 민우혁은 KBS2 ‘불후의 명곡’에서 1926년 윤심덕이 불렀던 ‘사의 찬미’를 가창해 449표라는 사상 최고의 점수를 기록한 바 있는 실력자로 대중적 인지도를 쌓으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민우혁이 출연하는 ‘100년의 봄’ 전야제는 수많은 독립운동지사의 결연한 의지와 숭고한 혼을 마음에 새기고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갈 수 있는 뜻깊은 프로그램들로 꾸며지며 민우혁은 ‘100년의 명곡’ 무대에 올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무대를 가득 채울 예정이다.

‘100년의 명곡’에서는 100년의 시간 동안 우리가 이룬 역사의 이야기를 김정기 작가의 그리기예술(드로잉아트) 공연으로 살펴보고 민우혁과 가수 양희은, 알리 등이 시대를 대표하는 명곡을 부르며 그 시대와의 공감대를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번 행사는 독립운동의 정신을 근간으로 세계사에 유례없이 민주주의와 경제 발전을 동시에 이룬 지난 대한민국 100년의 역사를 기억, 성찰하고 미래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어가는 꿈과 희망을 온 국민과 나누기 위해 마련됐으며 행사의 주제는 지난 100년 동안 이 땅에 피어나고, 앞으로 100년 동안 이 땅에 피어날 정신과 이념을 모두 품기 위해 ‘희망이 꽃피는 날, 100년의 봄’으로 정했다.

한편, ‘100년의 봄’은 온 국민과 전 세계와 함께하기 위해 150분 동안 한국 KBS 2TV에서 생중계되며, KBS 월드를 통해 117개국에서도 동시에 방영된다. ‘100년의 봄’ 출연 예고로 이목을 집중시킨 민우혁은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타이틀 롤로 캐스팅돼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사진 제공 : 큐로홀딩스컬처사업부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