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타보이즈 2019’ 日 공연 캐스팅 공개, 예성·동운·케빈 등 출연

뮤지컬 ‘알타보이즈’의 캐스팅이 공개됐다.

3일 제작사 신스웨이브 측이 공개한 ‘알타보이즈 2019’ 일본 공연의 캐스팅에서 리더 매튜 역에는 슈퍼주니어 예성이 지난 공연에 이어 다시 한 번 맡게 됐다.

익살맞은 유머감각과 포용할 줄 아는 마음을 가진 이방인 이브라함 역은 지난해에 이어 하이라이트 동운이 다시 맡아 기대를 더했다. 알타보이즈 멤버 중 가장 감성적인 인물 마크 역에는 2017년 활약을 펼친 케빈이 낙점돼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캐릭터들을 각자의 매력으로 소화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미워할 수 없는 귀여운 악동 루크 역에는 블락비 유권이 캐스팅 됐으며, 섹시한 매력을 뽐내는 멤버 후안 역에는 한일 양국에서 활발한 활동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김남호가 낙점돼 폭발적인 시너지를 뿜어내는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예성은 “저의 콘서트와 도쿄공연과는 색다른 좋은 공연이 될 수 있도록, 좋은 추억으로 남을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으며, 동운은 “같이 즐길 곡들이 많으니까 박수도 많이 쳐주시고, 같이 즐겼으면 좋겠다. 공연 열심히 준비할 테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케빈은 “‘알타보이즈’는 관객과 함께 만들어가는 공연이니 저희와 함께 즐기시길 바란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유권은 “같이 음악을 느끼고 즐기고 무대 위에 저희 모습을 보면서 함께 즐기셨으면 한다”라고, 김남호는 “‘알타보이즈’는 에너지가 많은 작품이니 편히 오셔서 저희의 에너지를 받아가시고, 좋은 음악 들으면서 함께 공감해주시길 바란다”라고 각오를 전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신과 사제를 섬기는 멋진 소년들을 뜻하는 ‘알타보이즈’는 5명의 소년이 댄스보컬 그룹을 결성해 노래와 춤으로 사랑을 전파하며 관객들의 영혼을 구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한국판 ‘알타보이즈’는 일본에서 세계 순회공연의 마지막 공연을 하게 됐다는 설정으로 이야기가 시작된다. 오는 2월 8일과 9일 일본 오릭스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신스웨이브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