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더리퍼’ 10주년 공연 캐스팅 공개, 엄기준•최성원•정동하 출연

뮤지컬 ‘잭더리퍼’가 10주년 기념 공연으로 돌아온다.

21일 제작사 측은 ‘잭더리퍼’ 공연 소식과 함께 캐스팅을 공개했다. 이번 10주년 공연은 ‘잭더리퍼’에 대한 애정과 배역에 대한 깊이 있는 몰입으로 매회 공연마다 무대 위에서의 연기 이상의 고민을 했다고 알려진 배우 신성우가 직접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잭더리퍼’ 연출을 맡은 그 순간부터 모든 활동을 중단한 채 연습실에서의 작업에 몰두하고 있는 그는 “이미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잭더리퍼’ 10주년 공연에 연출을 맡게 돼 감회가 새롭다. 명품 뮤지컬로서의 깊이는 물론, 잭이라는 배역을 수년간 맡아 오면서 느꼈던 모든 것들을 쏟아 섬세한 연출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기대 바란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의협심 강한 외과의사 다니엘 역에 엄기준, 최성원, 정동하, 환희가 캐스팅됐다. 여기에, 런던을 공포로 몰아넣은 광기 어린 살인마 잭 역에 신성우, 서영주, 김법래가 함께한다. 잭의 정체를 쫓는 앤더슨 역에는 이건명, 민영기, 김준현, 정필립이 무대에 오른다.

앤더슨과 함께 살인마의 정체를 찾는 특종 기자 먼로 역에 강성진과 장대웅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다니엘을 만나 사랑에 빠지는 당찬 여인 글로리아 역은 스테파니와 김여진이 연기한다. 앤더슨의 옛 연인 폴리 역에 백주연과 소냐가 캐스팅됐다.

한편 뮤지컬 ‘잭더리퍼’ 10주년 기념 공연은 2019년 1월 25일부터 3월 31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 되며, 그에 앞서 오는12월 27일 오후 2시 인터파크 티켓, 하나티켓, 예스24티켓, 티켓링크를 통해, 티켓 오픈이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 제공 :플레이앤씨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