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환, ‘지킬앤하이드’ 1000회 공연 달성 “늘 새로 시작한다는 마음”

뮤지컬 ‘지킬앤하이드’가 또 하나의 대기록을 세웠다.

지난 12일 ‘지킬앤하이드’에서 댄버스 경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김봉환은 1,000회 공연을 달성하며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갔다. 함께 작품을 만들어 가는 배우와 스태프를 비롯해 공연장을 찾은 관객의 기립박수와 환호를 받으며 1,000번째 커튼콜에 나선 김봉환은 감격스러운 순간을 맞이해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김봉환은 지킬의 약혼녀 엠마의 아버지인 댄버스 경 역으로 2006년부터 12년째 무대를 한결같이 지켜오고 있다. 1999년 미국에서 ‘지킬앤하이드’를 관람하고 꼭 댄버스 경 역으로 무대에 서고 싶었다던 그는 2006년 댄버스 경으로 캐스팅 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온 가족이 기뻐했다고 전했다.

김봉환은 ‘지킬앤하이드’의 댄버스 경으로 2006년 128회, 2008년부터 2009년까지 158회, 2010년부터 2011년까지 350회, 2012년부터 2013년까지 107회, 2014년부터 2015년까지 219회 공연을 해왔으며, 2018년 12월 12일 공연으로 1,000회를 달성했다. 그는 “한 작품으로 1,000번을 무대에 올랐지만, 또 다른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매일매일 다르기 때문에 늘 새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공연에 임한다. 지금도 여전히 무대에 서면 새로운 부분이 보이고, 그만큼 디테일이 생긴다. 공연을 많이 해왔다고 생각하지만 아직도 완성을 위해 나아가고 있는 것 같다”고 지나온 시간을 회상했다.

JEKYLL and HYDE

또, “1,000회라는 공연을 어떻게 해왔는지 모르겠고, 아직도 믿어지지 않는다.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한 작품을 할 수 있었다는 것도 너무 큰 영광이다. ‘지킬앤하이드’를 하면서 항상 기쁘고 즐거웠다. 오디컴퍼니의 신춘수 대표와 데이빗 스완 연출을 비롯하여 동료배우들과 스태프들의 믿음이 여기까지 올 수 있게 해준 원동력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매 공연마다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주신 관객 여러분께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킬앤하이드’의 댄버스 경은 인생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해왔지만 앞으로도 놓치고 싶지 않을 만큼 정말 좋아하는 역할이다. 언젠가는 후배 배우들에게 물려줘야 하겠지만, 무대에서 설 수 있는 날까지 이 역할을 끝까지 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긴다”며 역할에 대한 넘치는 애정을 드러냈다.

‘지킬앤하이드’는 1886년 초판된 영국의 소설 ‘지킬박사와 하이드씨의 이상한 사건’을 원작으로 지킬과 하이드로 표현되는 ‘선과 악, 인간의 이중성’을 나타낸다. 스릴러에 집중된 원작 소설과 달리 지킬과 하이드, 루시와 엠마 네 인물의 로맨스를 전면에 내세우며, 신분도 성격도 너무 다른 두 여자가 한 사람의 몸에 갇힌 두 남자와 엇갈린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오는 2019년 5월 19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오디컴퍼니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