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명의 눈동자’ 티저 포스터 공개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가 무대 위 대작으로 다시 태어난다.

13일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측은 티저 포스터 공개와 함께 장대한 여정의 서막을 알렸다. ‘여명의 눈동자’는 동명의 드라마를 극화한 작품으로 일제 강점기인 1943년 겨울부터 한국 전쟁 직후 겨울까지 동아시아 격변기 10년의 세월을 겪어낸 세 남녀의 지난한 삶을 통해 한민족의 가장 가슴 아픈 역사와 대서사를 완성도 높게 담아낸 창작 뮤지컬이다.

원작은 1975년부터 1981년까지 6년간 연재된 소설가 김성종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MBC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로, 평균 시청률 44%, 최고 시청률 58.4%에 이어 70%를 상회하는 점유율을 기록하며 범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다.

뮤지컬은 일본 강점기부터 한국 전쟁에 이르는 격동의 시대를 살아낸 여옥, 대치, 하림 세 남녀의 운명적인 사랑을 통해 동아시아 전쟁 10년의 세월을 관통하는 장대한 서사를 담백하면서도 섬세하게 풀어낸다.

극 중 여옥, 대치, 하림, 최두일, 윤홍철, 김기문 등 일부 인물을 제외한 캐릭터를 창조해내 신선함을 가미하는 동시에 새로이 형성될 인물간의 관계를 통해 극적 긴장감을 불러일으켜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여기에, 원작 드라마의 서정적이면서도 애절한 선율의 테마곡을 포함해 극 전반에 흐르는 유려한 선율의 넘버는 서사를 더욱 촘촘하게 결합시켜 관객에게 보다 큰 감동을 전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여명의 눈동자’가 1919년 민족 독립의 불꽃이자 대규모 독립 운동의 시초로 꼽히는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작품이라는 점이다.

드라마 역사상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와 제주 4.3을 다룬 원작 드라마를 극화한 ‘여명의 눈동자’는 한민족의 아픈 역사를 예술로 승화시켜 그 감동을 현대를 살아가는 관객들에게 선사하는 동시에, 3.1절과 건국의 소중한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를 대작으로 탄생시키기 위해 국내 최정상 창작진이 모였다. 변숙희 프로듀서가 총괄 책임자로 나선다. 여기에 연출 노우성, 작곡가 J.ACO, 음악감독 원미솔, 무대디자이너 오필영이 합세해 시대의 아픔을 맨 몸으로 겪어야만 했던 세 남녀의 운명적인 사랑을 장중하면서도 아름답게 표현해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오는 2019년 2월 7일부터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수키컴퍼니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