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YAM #1] ‘톡톡’ 이현욱, 우리 밥(BOB)은요

어떻게 이런 조합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쉽게 마주할 수 없는 이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저마다 다른 강박증에 시달리고 있는 이들은 낯을 가리고 서로를 경계하기 바쁘다. 불편한 시간이 속절없이 흐르고,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한 마디가 터져 나온다. “우리 게임 할까요?”. 주사위를 던져 나온 숫자만큼 말을 이동해 땅을 사고팔고, 통행료를 받는 게임이다. 제안자는 눈에 띄는 초록색 셔츠를 … [인터뷰YAM #1] ‘톡톡’ 이현욱, 우리 밥(BOB)은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