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이, 종영 소감 “저만의 ‘제3의 매력’ 보여준 의미있는 시간으로 남을 것”

배우 이상이가 ‘제3의 매력’에서 변화무쌍한 연기를 선보임으로써 안방극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으며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17일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 (극본 박희권 박은영, 연출 표민수)은 특별하지 않지만 내 눈에는 반짝거리는 서로의 ‘제3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가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을 함께 통과하는 연애의 사계절을 그린 12년의 연애 대서사시를 담은 드라마. 극 중 이상이는 온준영(서강준 분)의 절친인 현상현 역을 맡아 세상 모든 여자들을 사랑하는 모태 바람둥이로서 진정한 자유연애주의자의 삶을 꿈꾸지만, 온리원(박규영 분)으로부터 ‘위로’라는 ‘제3의 매력’을 발견하게 되면서 그의 인생이 송두리째 바뀌는 모습을 유쾌하게 보여줬다.

화려한 비주얼을 뽐냈던 모태 바람둥이 시절부터 늘어난 추리닝 바람으로 애지중지 리원과 딸을 챙기는 살림하는 남자까지. 준영만큼이나 변화무쌍한 상현의 이야기를 그만의 훈훈하면서도 유쾌한 에너지로 그려냄으로써 작품과 안방극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으며 맹활약을 펼쳤다. 특히 ‘코페어런츠’라는 새로운 사랑법으로 시작해 결혼식 없는 혼인신고로 부부의 연을 맺는 등 상현과 리원의 이야기가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되면서 시청자들로부터 따뜻한 지지와 공감대를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이에 이상이는 소속사를 통해 “이번 작품에 함께할 수 있어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 현장에서 함께 고생한 모든 감독님들, 스태프 분들을 비롯해 선배, 동료배우들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꼭 전하고 싶다. 상현이 리원의 ‘제3의 매력’을 찾은 것처럼, 시청자분들께 배우 이상이만의 ‘제3의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었던 것 같아 저에게도 의미 있는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 무엇보다 ‘제3의 매력’과 현상현을 아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리다”라며 아쉬우면서도 애정이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상이는 드라마 ‘신의 퀴즈:리부트’, ‘제3의 매력’, ‘투제니’, ‘슈츠’, ‘의문의 일승’, ‘슬기로운 감빵생활’, ‘안단테’, ‘맨홀’을 비롯해 영화 ‘인랑’ 그리고 뮤지컬 ‘레드북’,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 ‘인더하이츠’, 연극 ‘타지마할의 근위병’, ‘미친키스’ 등 브라운관과 무대를 종횡무진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매 작품마다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대중에게 확실히 존재감을 각인시키는 것은 물론 ‘신흥 신스틸러’로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상이는 차기작 검토에 집중할 예정이다.

사진 제공 :’제3의 매력’ 캡처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