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우혁, 한국시리즈서 애국가 제창…”선수 아닌 배우로 그라운드 서보니 색다른 기분”

배우 민우혁이 한국시리즈 6차전 애국가 제창 후 셀카와 함께 소감을 전했다.

지난 12일 오후 잠실 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에서 뮤지컬 배우 민우혁이 애국가를 제창해 화제를 모았다. 공개된 사진에는 민우혁이 미소를 띤 채 사인이 적힌 야구공을 쥐고 있으며 야구공을 쥔 모습이 예사롭지 않다.

민우혁은 야구선수 출신으로 LG트윈스에 입단까지 했지만 반복된 부상으로 6개월 만에 은퇴했으며 뮤지컬 배우가 되기 전 연예인 야구단 코치도 맡은 적이 있다고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국시리즈 6차전 애국가 제창 후 민우혁은 “선수가 아닌 배우로써 그라운드에 서보니 색다른 기분이었다. 설레기도 하고 옛날 생각이 나서 뭉클하기도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아이다’, ‘레미제라블’ 등 대형작에서 활약한 민우혁은 최근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서 카리스마적인 연기와 탄탄한 가창력을 선보여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현재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에서 드라마 연기에 도전하는 등 무대와 브라운관을 종횡무진 누비며 관객들과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배우 민우혁이 출연하는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은 금, 토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 제공 : 큐로홀딩스컬쳐사업부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