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틀맨스 가이드’ 한지상, 첫공 소감 “매일 즐거운 공연으로 찾아뵐 것”

배우 한지상이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첫 무대를 성공리에 마쳤다.

한지상은 지난 9일 홍익대 대학로아트센터에서 열린 ‘젠틀맨스 가이드:사랑과 살인편’ 첫 공연을 성황리에 마치며 성공의 포문을 열었다. 첫 등장부터 관객의 시선을 사로 잡으며 웃음을 자아낸  한지상은 9인9색의 매력적인 다이스퀴스 캐릭터를 완성하며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다.

‘젠틀맨스 가이드’는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 나바로가 어느 날 자신이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되고, 다이스퀴스 가문의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없애는 과정을 다룬 뮤지컬 코미디. 한지상은 다이스퀴스 역을 맡아 노련한 연기와 재치 있는 무대를 완성하며 새로운 인생캐릭터를 추가했다.

다이스퀴스는 무려 9명의 다이스퀴스 가문의 상속자들을 연기해야하는 중요한 멀티롤(Multirole, 많은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 배역), 한지상은  백작•목사•은행가•바디빌더•배우 등 직업과 나이•성격, 심지어 성별까지 다른 9명의 캐릭터를 연기와 목소리•창법까지 모두 각자 다른 디테일로 9인 9색의 캐릭터를 완성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장면 전환과 동시에 감쪽같이 각 캐릭터로 변신한 모습에 관객들은 한지상이 등장할 때마다 웃음을 터뜨렸다.

첫 공연을 마친 한지상은 “정말 좋아하는 코미디 작품이라 즐겁게 연습했고, 설레는 마음으로 오늘도 즐겁게 공연할 수 있었다. 관객여러분들이 함께 즐겨주셔서 첫 공이 무사히 완성된 것 같다. 오늘 첫 공 완벽하게 만들어주신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 그리고 함께해주신 관객 분들께 정말 감사하고, 마지막 공연까지 매일 즐거운 공연으로 찾아 뵙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은 2019년 1월 27일까지 홍익대학교 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씨제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