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서연·양지원·이윤하, 알앤디웍스와 전속계약 체결

배우 최서연, 양지원, 이윤하가 알앤디웍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2일 제작사 측은 “공연 제작 및 뮤지컬 배우 중심의 매니지먼트 사업을 운영 중인 알앤디웍스(대표 오훈식)가 배우 최서연, 양지원, 이윤하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최서연은 뮤지컬 무대뿐 아니라 음반 발매, TV 드라마, 영화 출연 등 활발한 활동을 통해 다양한 재능을 선보여왔다. 특히 지난해 뮤지컬 ‘햄릿’에서 오필리어로 분해 깊은 여운을 남기는 연기를 선보였으며 이듬해에는 tvN 드라마 ‘마더’에 출연하며 활동 영역을 넓혔다. 그리고 오는 12월 개막을 앞둔 ‘그날들’에서 신분을 알 수 없는 피경호인 그녀 역에 이름을 올린 최서연은 풍성한 감성 표현과 맑은 음색으로 무대를 채울 예정이다.

양지원은 올 한해, 쉴 틈 없는 작품 활동으로 실력과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경쟁을 부추기는 세상에 상처 받은 청춘 이수현을 연기했던 연극 ‘비클래스’, 배우의 연기력으로 승부는 거는 2인극 뮤지컬 ‘최후진술’에 출연해 셰익스피어 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현재 공연 중인 뮤지컬 ‘천사에 관하여:타락천사 편’에 이어 그의 활동은 쉴 틈이 없다. 새롭게 단장하고 오는 27일 개막을 준비하고 있는 뮤지컬 ‘미드나잇’에 캐스팅된 양지원은 인간의 깊고 어두운 욕망을 충족 시켜 주는 비지터 역을 맡아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으로 관객들 앞에 설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계약을 체결한 이윤하는 올 해 뮤지컬 ‘젊은의 행진’에 출연하며 이제 막 데뷔를 마친 신예다. 하지만 4인조 보컬그룹 1ps(원피스)로 활동하며 검증된 개성 있는 보컬, 러블리한 마스크와 다재다능한 끼를 통해 차세대 신인으로 발돋움 하고자 하는 당찬 신인. 알앤디웍스는 “향후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이윤하가 활발할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지지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는 말을 전했다.

한편 알앤디웍스는 차지연, 송용진, 고훈정, 이충주 등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와 더불어 뮤지컬 ‘록키호러쇼’, ‘위키드’, ‘캣츠’ ,’더데빌’ 등의 문화콘텐츠를 개발·제작하고 있는 문화예술 전문 기업이다.

사진 제공 : 알앤디웍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