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가니니’ 캐스팅 공개, KoN(콘)·김경수·박규원 등 출연

뮤지컬 ‘파가니니’ 캐스팅이 공개됐다.

30일 제작사 측이 공개한 캐스팅에서 당대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로 사람들의 영혼을 빼앗은 천재 아티스트이자 가장 뜨겁게 살다간 남자 파가니니 역에는 KoN(콘)이 무대에 올라 화려한 퍼포먼스와 연기를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악마에게 현혹된 자를 찾아내 처벌 하는 임무를 가진 기사단 루치오 아모스 역에는 작품마다 섬세한 연기와 가창력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김경수가 캐스팅됐다.

파가니니의 안식을 위해 자신의 인생을 모두 건 그의 하나뿐인 아들 아킬레 역에는 박규원과 유승현이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파가니니의 재산과 재능까지 빼앗으려 하는 콜랭 보네르 역에는 서승원과 이준혁이 더블 캐스팅 됐다. 마지막으로 콜랭 보네르의 약혼자이자 오페라 가수 지망생 샬롯 드 베르니에 역에는 하현지가 출연한다.

‘파가니니’는 파가니니의 음악적 재능과 예술적 업적만 보여주는 작품이 아닌 주변의 잣대들로 인해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로 불릴 수밖에 없었던 사건에 대해 집중할 예정이다. 또한 파가니니 역 배우의 연주 분량이 50% 이상 차지하고, 무대 위에 7인조의 밴드가 자리할 것으로 알려져 음악적인 부분도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작품에는 최근 성황리에 공연 중인 ‘1446’의 김선미 작가와 김은영 연출/작곡이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뮤지컬 ‘베어 더 뮤지컬’, ‘레베카’, ‘몬테크리스토’, ‘파리넬리’ 등 다양한 작품에서 인정받은 안무감독 정도영이 함께하며 더욱 주목받고 있다.

‘파가니니’는 1840년 파가니니가 숨을 거둔 후, 그의 아들 아킬레가 아버지의 장례를 위해 교회를 찾아가지만, 교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팔았다는 이유로 교회 공동묘지 매장을 불허하고, 이에 아들 아킬레가 아버지의 영원한 안식을 위해 길고 긴 법정 싸움을 시작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대전예술의전당은 자체제작 연극, 자체제작 오페라, 자체제작 음악극까지 다양한 자체제작 시리즈를 선보이며 눈에 띄는 행보를 이어왔으며 2018년 대전예술의전당 개관 15주년을 맞아 뮤지컬로 그 영역을 넓히며 ‘파가니니’를 선보인다. 대전예술의전당 오병권 관장은 “대전예술의전당이 개관 15주년을 맞이하여 자체제작으로 종합예술이라 불리는 ‘뮤지컬’을 선보이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파가니니’가 대전예술의전당의 대표 공연으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뮤지컬 ‘파가니니’는 오는 12월 21일부터 25일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과 2019년 2월 15일부터 3월 31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HJ컬쳐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