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드윅’ 이주광, 출연 소감 “베토벤 연기하게 돼 영광”

배우 이주광이 베토벤으로 돌아온다.

이주광은 오는 11월 27일 개막하는 뮤지컬 ‘루드윅’에서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가득찬 루드윅을 연기한다. ‘루드윅’은 천재 음악가 베토벤이 아닌 자유로운 삶을 갈망하는 시대를 앞서가는 베토벤의 이야기를 담는다. 작품은 그간 드라마,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베토벤의 새로운 스토리를 다룰 예정으로, 뮤지컬 ‘인터뷰’, ‘스모크’ 등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추정화 연출과 허수연 음악감독이 의기투합한 창작 뮤지컬로 귀추가 주목된다.

이주광은 뮤지컬 ‘파리넬리’ ‘프리실라’ ‘셜록 홈즈’ 등 다채로운 장르의 작품에 출연해 특유의 선 굵은 연기와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이며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한 한국 뮤지컬계 대표 실력파 배우다. 그는 “음악사에 길이 남을 베토벤을 연기하게 돼 영광이다. 특히, ‘루드윅’이 그 간 천재 작곡가로 그려진 베토벤이 아닌 인간 베토벤을 다각도로 조명한 작품인 만큼 배우로써 새로운 도전이 될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과 기대를 드러냈다.

이주광과 같은 루드윅 역으로는 김주호, 정의욱이 무대에 설 예정이며, 김대현, 김현진, 박준휘가 청년 루드윅을, 마리 역으로는 김소향, 김지유, 김려원이 캐스팅됐다.

한편 뮤지컬 ‘루드윅’은 오는 11월 27일부터 JTN아트홀 1관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과수원뮤지컬컴퍼니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