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년차 배우의 도전” 이형철, ‘진실×거짓’으로 첫 연극 무대 오른다

배우 이형철이 ‘연극열전7’세 번째 작품 ‘진실X거짓'(이하 ‘진실거짓’)으로 연극 무대에 도전한다.

지난 9월 ‘진실거짓’ 첫 리딩 현장에서 “안녕하세요? 신인 배우 이형철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한 그는 드라마 ‘돌아온 복단지”,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여왕의 꽃’, ‘온에어’, 영화 ‘오뉴월’, ‘연가시’, ‘도마뱀’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인상깊은 연기를 선보여 온 23년차 베테랑 배우다. 그동안 주로 냉철하고 이지적인 이미지로 도시남자의 정석을 선보여 왔던 이형철은 이번 ‘진실거짓’을 통해 기존과는 전혀 다른 연기 변신을 시도할 예정이다.

23년차 경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연기에 대해서는 욕심이 많다는 그는 평소 연극 무대에 대한 갈망을 가지고 있던 중 ‘진실거짓’ 대본을 보고 고심 끝에 도전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관객과 가까이에서 호흡하는 ‘라이브’에 대한 부담감도 있지만, ‘진실거짓’의 유머러스하면서도 섬세한 대본에 매료되었다고 첫 연극 도전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진실거짓’은 별개의 작품인 ‘진실’과 ‘거짓’을 격일로 공연하는 연작 형태의 작품이다. 각 작품에는 같은 이름을 가진 부부이자, 연인이며, 친구인 복잡한 관계의 네 인물이 등장, 서로 다른 사건과 입장에서 각자의 사랑과 우정을 지키기 위해 끊임없이 서로의 신뢰를 시험하고 기만하며, 진실이라고 믿는 순간 또 다시 그 진실로부터 배신당하는 그야말로 ‘거짓말의 대향연’을 펼친다.

결혼 20년차 부부가 펼치는 ‘거짓말 대향연’을 통해 때론 진실함이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때론 거짓됨이 얼마나 큰 혼돈인지에 대해 이야기하는 ‘진실거짓’. 배우 이형철은 사랑하는 아내와 둘도없는 절친을 위해 ‘다만 진실을 말하지 않는’ 폴 역할을 맡아 거짓말이 들통날까봐 안절부절 못하는 지질함과 진실이 밝혀지자 이성의 끈을 놓는 유약함을 코믹하게 그려낸다. 극중 아내 알리스 역에는 배종옥과 김정난이 더블 캐스트로 출연, 명품 배우들답게 최고의 호흡을 자랑한다.

신인배우의 마음가짐으로 연습에 매진중인 배우 이형철은 “두 작품을 동시에 만들어 내야 하기 때문에 그에 따른 부담감은 있지만, 지금의 이 과정이 무척 즐겁다. 앞으로 연극 무대가 더 즐거워질 것 같다.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연극 ‘진실거짓’은 오는 11월 6일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에서 개막한다.

사진 제공 : 연극열전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