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이YAM]’1446′ 비록 역사가 스포일지라도

뮤지컬 ‘1446’이 프레스콜을 개최했다.

16일 오후 3시 극장 용에서는 ‘1446’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날 프레스콜은 하이라이트 장면시연, 질의응답, 포토타임 순으로 진행됐다. 프레스콜에는 한승원 대표를 비롯해 창작진은 물론이고 배우 박유덕, 정상윤, 남경주, 고영빈, 박정원, 최성욱, 박소연, 박한근, 김경수, 이준혁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446’은 세종대왕이 이룬 수많은 업적에 집중하기보다는 왕이 될 수 없었던 꼭두각시 왕, 이도가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성군으로 거듭나기까지의 과정에서 인간 세종에 대해 섬세하게 그려낸다. 또 그의 ‘애민정신’을 통해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이 가지는 진정한 의미와 함께 오늘날 우리에게 또 다른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하 ‘1446’ 프레스콜 질의응답 일문일답.

# 세종의 이야기 중

극본 김선미 : 이 작품은 세종대왕의 업적을 모두 정리하는 그런 작품이 아니다. ‘왜 한글을 만들게 됐을까’에서 시작된 작품이다. 그렇기에 창작진들과 초반에 이야기를 나눴을 때 ‘왜 세종은 한글을 만들려 했을까’라는 말을 많이 주고 받았다. ‘간의'(簡儀) 같은 경우, 많은 사람들의 반대에 부딪혔을 때 없앨 수도 있고 뜻이 꺾일 수도 있다. 그렇기에 바꿀 수 없는 무언가를 만들려 하지 않았겠느냐라는 생각을 했다. 누구도 망칠 수 없는 것을 만들고자 하는 마음이 무엇일까 생각하며 조선의 시간을 찾는 것, 우리의 글자를 만들어가는 여정을 택했다. 중간중간 세종의 업적 중 무시하고 넘어갈 수 없어 넘버로 축약했다.

# 역사의식에 대해

배우 박유덕 : 영광스럽다. 항상 말씀드리는 것이지만 아직도 그런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다. ‘이 무대에서 당신을 연기해보겠습니다. 감히’. 그 말을, 생각을 공연 끝날 때까지 갖고 있을 것 같다. 그만큼 영광스럽고 행복하다. 외려 제가 더 많은 위로를 받는 것 같다. 연기하는 저도 위로 받고 있다. 주변 사람들을 안아주고 싶은 마음이 커졌다. 이 작품을 만나고, 이 역할을 하면서 제가 한 단계 더 나아가지 않았나 싶다.

정상윤 : 모두가 다 그럴 것 같다. 정말 한 회 한 회가 소중하다. 너무 영광이다. 얼마 전에 한글날이었는데, 그때 공연을 했다. 정말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마음으로도 표현할 수 없는 기분을 느꼈다. 제가 어떻게 한글날에 세종대왕 역을 무대에서 연기할 수 있다는 것이, 제 인생에 너무너무 큰일이다. 그래서 아이들에게도 보여주고 싶은데 아직 나이가 안된다. 관객들과 호흡하고, 관객의 에너지도 정말 많이 느끼게 되는 공연인 것 같다.

남경주 : 세종대왕 즉위 600년 되는 뜻깊은 해라고 한다. 이 작품을 선택하면서 역사의식이 조금 더 높아진 것 같다. 그런 말을 하게 된 이유는, 우리의 현재 모습은 과거에서 오는 것인데 우리가 지금 이렇게 잘살게 된 것은 조선시대에서 온 것 같다.

저는 극장에 세종 즉위 600년 되는 이 해에, 극장이 꽉 차서 우리의 역사가 어떻게 흘러가는지 관객들이 함께 지켜봤으면 한다. 꼭 봤으면 한다. 현재 어떤 자리에 있고 앞으로는 어디로 가야 하는지를 가늠해 봤으면 좋겠다. 저 역시 많이 배우고 있다. 세종과 같은 왕이 이 시대에도 태어났으면 하고, 다시 봤으면 하고, 미래에도 나타나면 우리나라도 멋진 미래를 바라볼 수 있는 나라가 되지 않겠냐는 생각을 해봤다.

고영빈 : 모두가 다 알고 있는 역사 속의 인물을 연기한다는 것이 부담스럽기도 하고,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까 고민도 많았다. 작품을 항상 연습하고 공연할 때 그렇지만, 우리가 늘 갈망하고 원하는 어떤 꿈같은 이야기들이 담겨 있는 것 같다. 왕의 어떤 무게나, 역사 속 고증이나 그런 것을 무대에서 보여주기보다는 이들의 인간적인 모습을 조금 더 보여주고 싶었다. 태종을 연기하면서 이도 한 인간이고 세종의 아버지라는 것. 아들에게 물려주고 싶은 것, 아들에게 더이상 나처럼 하면 안되는 것을 가르치는 혹독한 태종의 모습도 그려보고 싶었다. 그렇게 무대에 서고 있다.

# 1446 제목에 대해

연출 김은영 : 한글이 반포된 해라는 것을 알지 못하기에, 우리의 자랑스러운 한글이 반포된 해가 1446년이라는 것을 기억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협의를 통해 제목으로 선정됐다. 약간 이질적일 수도 있겠지만. 1446하면 세종이 떠오르지 않겠지만, 이 작품을 통해 1446하면 세종과 한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

# 전해운의 넘버의 어려움

김경수 : 물론 저는 많이 부족하다.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정말 작곡가님 미워요.

이준혁 : 수많은 뮤지컬 넘버 중 손꼽을 정도로 난이도를 자랑한다. 한계의 벽에 부딪히고 그 벽을 넘을 수 있다는 것이 좋다. 행복하다.

박한근 : 우선 저도 행복하다. 힘든 노래를 그래도 무대에서 적절한 위치와 순간에 감정으로 잘 녹이고 있는 것 같다. ‘독기’라는 넘버를 연습실에서 연습할 때 ‘이건 배우로서 위기’라고 해서 ‘독기=위기’라 그러기도 했다. 마지막 공연 날까지 더 노력을 해 전해윤의 아픔을 노래로 표현하도록 노력하겠다.

홍혜리 에디터ⓒ얌스테이지 YAMSTAGE

# 1인2역의 매력

최성욱 : 1인 2역을 이번 작품에서 처음 해봤다. 매력을 느끼지도 못하고, 열심히 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이렇게 좋은 선배님들, 동료들과 이런 작품을 할 수 있어 너무나도 영광이라 생각한다.

박정원 : 1인 2역의 매력이라고 하면, 한 공연에서 그리고 양녕과 장영실 캐릭터의 간극이 크다고 할 수 있다. 양녕은 왕의 신분이고, 장영실은 노비 출신이다. 그 간격이 크다 보니 무대에서 표현하는 데 있어 더 많은 재미를 느끼고 있다. 그 간격을 넓히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보시는 분들도 그 차이가 클수록 재미있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 소헌왕후의 고충

박소연 : 그렇게 살면 마음도 아프지 않았을까 싶다. 세자 교육을 받지 않고, 갑자기 왕이 된 남편을 보면서 그때부터 마음이 아프기 시작했다. 소헌왕후가 겪는 아픔, 외척 세력을 배척하는 정치 세력에 의해 힘든 상황이라 그것 역시 아프지만 존재 이유랄까, 왕이 본인의 뜻을 이루는 세상, 그런 세상을 만들기 위해 옆에서 응원하는 역할 같다. 이 역할은 처음부터 끝까지 아프더라. 배우로서는 정말 이 역을 맡게 돼 기쁘다. 정신적으로 힘들어 하면서 공연하지만 즐겁다.

#질의응답 영상 보기 (*추후 추가 예정)

한편 뮤지컬 ‘1446’은 오는 12월2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된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