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윅’ 대만 관객 사로잡다

뮤지컬 ‘헤드윅” 대만 관객을 사로잡았다.

공연제작사 쇼노트는 지난 7월, 8월 진행된 뮤지컬 ‘헤드윅’ 대만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한국 버전 ‘헤드윅’의 위엄을 보여줬다.

대만 공연의 첫 포문은 대만 타이중에서 열렸다. 7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대만 타이중에 위치한 내셔널 타이중 시어터(National Taichung Theater, 이하 NTT)에서 총4회의 공연을 선보였다. 이후 타이베이로 무대를 옮긴 ‘헤드윅’은 8월 17일부터 26일까지 국립 타이베이 대학 스포츠센터(National Taiwan University Sports Center)에서 총 11회 공연을 마쳤다.

한국 ‘헤드윅’의 저력을 보여준 대만 공연에는 ‘헤드윅’ 역에 배우 오만석과 마이클 리, 정문성이 출연했다. ‘이츠학’ 역은 배우 전혜선, 제이민이 맡아 ‘헤드윅’과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국내 공연과 마찬가지로, 오만석과 정문성은 한국어 버전 공연을, 마이클 리는 원어 버전 공연을 선보였다.

‘헤드윅’은 대만 공연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한국 무대에서 실제로 사용한 무대 세트를 대만 현지로 이송했고, 창작진을 비롯한 50명의 국내 스태프와 현지 스태프 간의 긴밀한 협력이 이루어졌다. 특히 전형적인 극장이 아닌, 체육관에서 진행된 타이베이 공연은 현지 극장 상황에 맞게 무대와 조명 디자인을 새롭게 구성했다. 콘서트적 요소가 강화된 타이베이 ‘헤드윅’은 기존 공연과는 또 다른 현장성과 화려함을 선사했다.

한국 배우들의 열연과 현지에 완벽하게 융화된 프로덕션은 대만 관객을 한순간에 사로잡으며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었다. 총15회의 공연 기간 중 약 1만 명의 관객이 한국의 ‘헤드윅’을 향해 뜨거운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남녀노소, 성별과 연령에 국한되지 않은 다양한 관객들이 객석을 가득 메웠다. 한국어와 영어로 진행된 공연이었지만, 무대 위 ‘헤드윅’이 들려주는 진솔한 인생 이야기와 강렬한 록 음악은 관객들을 한순간에 공연에 몰입하도록 했다.

브로드웨이 원작의 라이선스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한국 버전 ‘헤드윅’이 해외 무대에 진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헤드윅’의 성공적인 대만 진출은 한국 ‘헤드윅’의 높은 완성도를 보여주는 한편, 한국 뮤지컬의 우수성을 알렸다는 사실에서 의미가 깊다.

공연제작사 쇼노트는 ‘헤드윅’을 포함한 한국 라이선스 공연, 창작 공연이 지속해서 중화권을 비롯한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사진 제공 : NTT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