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큐 베리 스트로베리’ 개막 앞두고 연습현장 공개

뮤지컬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가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최근 공식SNS를 통해 공개된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 연습 현장은 따뜻한 감성을 물씬 느끼게 한다. 창작 초연임에도 불구하고 보다 완성도 높은 무대를 위해 창작진과 배우들이 막바지 작품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엠마 역의 배우 정영주, 유연, 정연은 스스로 고립된 삶을 선택했지만, 스톤으로 인해 난생 처음 겪는 감정으로 혼란스러워진 상황을 세밀하면서도 단단하게 표현하기 위해 창작진과 다각도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보여줬다.

스톤 역의 이율, 고상호, 이휘종은 이전에 연기해보지 않았던 캐릭터를 맡은 만큼, 서로의 연기를 꼼꼼하게 모니터하며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고민을 공유해 눈길을 끌었다. 미아 역의 박지은, 임예슬과 버나드 역의 최석진, 이상운은 연습 기간 내내 색다른 활력과 에너지를 불어넣으며, 기분 좋은 설렘으로 무대 위에서 관객들과 만날 날을 고대하고 있다는 후문.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는 2014년 작품 개발을 시작으로 지난해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독회 공연을 선보이며 뜨거운 호응을 받았던 작품으로, 바깥세상과 단절된 채 스스로 고립된 삶을 택한 ‘엠마’와 가짜보다 더 진짜 같은 도우미 로봇 스톤이 서로 다른 기억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잊고 지낸 온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8월1일부터 10월28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창작 초연으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크레이티브와이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