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타임’ 민우혁•한지상, 유쾌한 입담 터졌다

배우 민우혁, 한지상이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했다. 민우혁, 한지상은 10일 오후 1시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유쾌한 입담과 함께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넘버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 중 맡은 배역에 대해 소개해 달라는 요청에 민우혁은 “‘프랑켄슈타인’의 빅터 프랑켄슈타인은 상처가 많고,여리고 외로운 사람이다. 제가 살아온 환경이랑 어느 정도 맞는 부분이 있어서 캐릭터 몰입이 더 잘되는 것 같다”고 밝혀 작품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한지상은 “최화정씨가 직접 예매해서 ‘프랑켄슈타인’ 공연을 보러 왔다”고 전했다. 이어 민우혁이 “할인도 안받으시고 사비로 티켓을 끊었다. 초대해드리려고 했는데 너무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또 민우혁은 청취자들이 보내오는 사연과 문자에 시종일관 밝은 목소리와 유쾌한 입담으로 청취자들과 소통한데 이어, 호소력 짙은 가창력으로 ‘후회’를 선보여 청취자들을 귀를 사로 잡았다. 한지상은 내성적인 성격을 어떻게 극복했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원래 엄청 내성적이었다. 3수 끝에 진짜 하고 싶은 걸 하자는 마음으로 연극영화과에 진학했다. 1기에는 이민정, 2기에는 서지혜가 있어 나는 어떻게 해야 하지 싶었다. 그러다가 한 수업 때 감정을 토해내고 그 이후로 솔직하기만 하면 나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특히, 한지상은 청취자의 사연을 맛깔 나게 재연하며, 재치 넘치는 말솜씨를 선보이며 큰 웃음을 이끌어내 눈길을 끌었다. 또한 그는 ‘프랑켄슈타인’의 넘버인 ‘너의 꿈속에서’를 열창해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청취자의 감탄을 자아냈다. 두 배우 무대에서 보여준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는 전혀 다르게 유쾌한 매력을 선보여 청취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동시에, 시종일관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