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PLAY > News

‘그와 그녀의 목요일’ 캐스팅 공개, 윤유선·진경·성기윤·조한철 출연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이 공연을 확정 지었다.

제작사 측은 29일 공연 소식을 전하며 캐스팅을 발표했다. 공개된 캐스팅에서 은퇴한 국제 분쟁 전문 기자 연옥 역은 배우 윤유선과 진경이 맡았다.

윤유선은 “대본을 보자마자 마음을 빼앗겼다. 극 중 연옥의 대사 하나 하나에 공감되는 것은 물론 연옥을 통해 스스로에게 솔직했던 적이 있었는지, 내 삶의 주인공이 누구인지에 대해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이 마음 그대로 얼른 무대에 올라,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고 소통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진경은 “언제나 연극 무대에 대한 갈망과 욕심이 있었는데,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상처 때문에 단단해지고 그래서 타인에게도 마음의 문을 닫고 살았던 연옥의 마음을 표현하고자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이 작품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나만의 색깔이 더해진 연옥을 무대 위에서 연기할 시간이 기대된다”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연옥에게 매주 목요일마다 대화를 나눌 것을 제안한 저명한 역사 학자 정민 역에는 성기윤과 조한철이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성기윤은 “평소에 우리가 얼마나 솔직하지 못한 삶을 살고 있는지 작품 준비를 하면서 제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객들이 겉으로 드러내지 않는 정민의 진짜 속마음은 무엇일까 함께 상상하면서 공연을 봐주신다면 작품이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제대로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미리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50대 중반의 저명한 역사학자 ‘정민’과 은퇴한 국제 분쟁 전문 기자 ‘연옥’이 매주 목요일마다 각기 다른 주제를 두고 펼치는 대화를 통해 인생을 진솔하게 논하는 작품이다.

조한철은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연극 무대만의 매력을 제대로 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정민 역도 기존에 내가 갖고 있던 이미지와는 다른 캐릭터여서 스스로 기대도 되고 이전보다 좀 더 편하게 연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 외에도 젊은 시절 정민과 연옥을 연기할 남자와 여자 역에는 김수량과 김소정이 각각 캐스팅 됐다. 연옥의 딸 이경 역은 박정원이 그리고 이경의 남자친구인 덕수 역은 김주영이 분한다. 뿐만 아니라 초연부터 ‘그와 그녀의 목요일’을 이끌어 온 연출 황재헌이 이번 공연에도 참여해 다시 한 번 복잡미묘한 두 남녀의 감정과 심리를 세밀하게 무대 위에 펼쳐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정민과 연옥이 매주 목요일마다 역사, 비겁함, 행복 등 거창한 주제로 대화를 시작하지만 번번이 사소한 싸움으로 번지게 되고, 이 과정에서 그 동안 서로 감추기 바빴던 속내가 하나 둘씩 드러나면서 본격적인 이야기를 펼쳐 보이게 된다.

한편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오는 27일부터 8월 20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스타더스트

 

에디터 백초현 yamstage@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imilar Article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