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PLAY > News

‘블랙버드’, 숨막히는 긴장감 제대로 통했다 ‘한 주 연장 확정’

img_5096 img_5097 img_5098

 

연극 ‘블랙버드’가 한 주 연장 공연을 확정했다.

지난 13일 베일을 벗은 ‘블랙버드’는 다소 불편한 소재에도 불구하고 배우의 호연, 시종일관 호기심을 증폭시키는 예측 불가능한 전개, 숨소리조차 내기 힘든 팽팽한 긴장감으로 관객을 압도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당초 ‪11월 13일‬까지 한달 동안 공연될 예정이었으나 개막공연부터 보여준 관객 성원에 힘입어 한 주 연장을 확정, ‪11월 20일‬까지 공연된다. 마지막 일주일 공연의 티켓은 오는 20일 ‪오후 2시‬ 인터파크에서 오픈되며 당일 예매 시 ‘연장확정기념50%’ 깜짝 할인도 진행된다.

연극 ‘블랙버드’는 15년 만에 만난 두 남녀가 15년 전 사건을 두고 엇갈린 기억을 쏟아내는 형식의 2인극이다. 2005년 영국 에딘버러 국제페스티벌 공식개막작으로 초연된 후 십여 년 동안 영국, 호주, 캐나다, 스웨덴, 노르웨이, 스페인, 일본 등 세계 각지에서 공연되었다. 영국 비평가상 베스트 희곡상, 영국의 토니상이라 불리는 로렌스 올리비에상 베스트 희곡상 등을 수상하며 작품성도 인정받았다

2008년 추상미, 최정우 주연으로 국내에 소개된 후 새로운 프로덕션과 캐스팅으로 8년 만에 돌아온 작품은 작가의 의도가 보다 생생하게 전달되도록 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 업그레이드 됐다. 프로덕션을 이끌어 가는 문삼화 연출은 번역본처럼 느껴지지 않도록 자연스럽게 대사를 만들어냈고, 배우를 믿고 배우가 해석한 캐릭터를 더욱 잘 표현할 수 있도록 조율하였다. 연극은 마치 편집 없는 리얼 다큐멘터리처럼, 15년 만에 만난 남녀의 대화와 감정의 충돌을 1시간 반 동안 그대로 관객에게 전한다.

미성년자 성적 학대 혐의로 재판을 받고 수감생활을 마친 후 이름을 바꿔 새 삶을 살고 있는 50대의 남자 레이와 사건 이후 주변의 따가운 시선 속에 고통스런 삶을 살아온 20대의 우나, 두 명의 인물은 한 마디로 설명할 수 없는 복잡한 감정을 지닌 캐릭터다.

레이 역에 원 캐스트로 출연하는 조재현은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인다. 범죄자의 낙인이 찍힌 인물이지만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발버둥치는 모습에 순간 동정심이 일다가도 상처받은 우나를 외면하며 끝까지 이기적이고 비겁하게 행동하는 모습에 분노가 치민다. 굉장히 많은 에너지가 소비되는 2인극에다 무대 경험이 많지 않은 신인 여배우를 이끌어야 하는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조재현은 30년 내공의 연기로 거뜬히 소화하고 있다.

우나 역에 캐스팅된 옥자연은 연극 무대 첫 주연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다. 슬픔, 고통, 분노의 감정을 숨긴 채 여유로운 모습으로 레이를 찾아온 우나의 모습부터 불안한 기색이 역력하고 분노를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까지, 다양한 감정을 입체적으로 표현한다. 연극계에 젊은 여배우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 혜성같이 나타난 옥자연은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다.

옥자연과 더블 캐스팅된 채수빈은 19일 첫 공연을 앞두고 맹연습 중이다.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촬영과 연극 연습을 병행해야 하는 악조건 속에서도 묵묵히 최선을 다해 어리지만 프로로서의 책임감 있는 자세를 보여줬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연극을 통해 연기를 배우고 싶다는 그 또한 미래가 기대되는 신예다.

한편, 연극 ‘블랙버드’는 대학로에 위치한 DCF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내달 20일까지 공연된다.

 

사진 출처 : 수현재컴퍼니

 

에디터 백초현 poolchoya@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imilar Article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