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서지석, 솔직담백 입담 과시

서지석이 예능 야망을 드러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 내 꽃길은 내가 깐다’ 편에 출연한 서지석이 그간 볼 수 없었던 반전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친 것.

서지석은 “불사조 피닉스처럼 연예계에서 오래 남고 싶다”며 토크를 시작했다. “몸으로 하는 건 자신 있다.”고 “과거 ‘아육대’ 섭외가 왔었지만, 아이돌이 아니라 그때는 출연을 고사했다. 생각이 짧았던 것 같다”며 즉석에서 ‘아육대’ PD에게 사죄와 러브콜을 보내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서지석은 최근 연기논란에 “생각했던 악역보다는 악동 이미지에 가까웠다. 또 택배 배달을 막아야 하는 씬 에서는 엘리베이터로 올라가는 택배 기사를 계단으로 뛰어 올라가 막았다”고 “이 장면에서 ‘무사인 볼트’라는 별명이 생겼다”며 연기논란에 대해 쿨 하게 밝혀 현장을 폭소케 했다.

또, “‘우리 동네 예체능’에서 농구 편 이후 아쉽게 중도하차를 했다. 이후 친해진 제작진들에게 수도 없이 연락해 결국 족구 편에 차태현 대타로 투입하게 됐다”며 예능에 대한 야망을 드러내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하고 싶다는 서지석은 출연하지 못한 아쉬움을 덜고자 복면을 쓰고 ‘박명수 – 바보에게 바보가’를 열창, 웃음과 감동까지 두 가지를 한 번에 사로잡았다.

한편, 서지석은 KBS 일일드라마 ‘이름없는 여자’ 종영 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