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자 X의 헌신’ 인물 포스터 3종 공개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이 총 4회차의 프리뷰 공연을 관객들의 호평 속에 성공적으로 마치고 19일부터 본 공연에 돌입했다.

지난 15일 개막한 ‘용의자 X의 헌신’은 프리뷰 공연임에도 불구하고 모든 배우들이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프리뷰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용의자 X의 헌신’ 배우들은 관객들의 관심과 응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마지막 공연까지 최선을 다 할 것을 다짐했다는 후문이다.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철저히 알리바이를 계획하는 천재 수학자 이시가미 역의 최재웅과 조성윤은 흐트러짐 없는 감정선으로 공연의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도록 극을 이끌었으며, 사건을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숨은 진실을 파헤치는 천재 물리학자 유카와 역의 에녹, 신성록, 송원근은 트리플 캐스팅으로 같은 역할이지만 각기 다른 매력으로 캐릭터를 소화하며 여심을 자극했다. 지우고 싶은 과거와 살인이라는 어두운 굴레 속에서 하나뿐인 딸 미사토를 위해 삶을 살아가는 야스코 역의 김지유와 임혜영의 연기력 또한 극을 더욱 몰입하게 만들었다.

‘용의자 X의 헌신’ 공동제작사인 달 컴퍼니는 본 공연에 앞서 인물 포스터 3종을 공개했다. 인물 포스터에는 풀기 어려운 수학 공식을 배경으로, 사건의 진실을 감추기 위한 강인한 의지를 보여주는 이시가미의 눈빛과 의문의 살인 사건을 마주하게 된 이시가미의 친구 유카와의 알 수 없는 감정이 인상적이다. 또한, 각기 다른 방향으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포스터 속 배우들의 모습은 각자의 시선으로 사건을 바라보는 두 천재의 이야기를 담고 있어 흥미롭다.

‘용의자 X의 헌신’은 ‘추리소설의 거장’이라 불리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국내 창작진에 손에 재 탄생된 국내 창작뮤지컬이다. 2016년 대명문화공장의 개관 2주년 신규 콘텐츠 개발 지원 프로젝트 ‘공연, 만나다-동행’의 작품 중 하나로 선정되었으며, 리딩 공연 이후 약 2년 동안의 추가 개발 기간을 거쳐 완성됐다.

한편 ‘용의자 X의 헌신’은 오는 8월 12일까지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달컴퍼니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