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켄슈타인’•’벤허’ 중국서 200만 달러 투자 유치

뮤지컬 ‘프랑켄슈타인’과 ‘벤허’가 중국을 매혹시키며 총 200만 달러(약 21.4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

인터파크의 자회사이자 ‘벤허’를 탄생시킨 뉴컨텐츠컴퍼니(New Contents Company, 이하 NCC)는 “지난 4월초 상해에서 중국 투자사와 ‘프랑켄슈타인’과 ‘벤허’에 대한 투자 계약에 합의했으며, 지난 주 중국 측으로부터 200만 달러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중국 투자사는 중국 국유자본과 민간자본이 결합된 문화 컨텐츠 전문 제작, 투자 기업이다.

이번 투자 유치에 따라 투자금은 오는 6월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을 앞둔 ‘프랑켄슈타인’과 2019년 공연되는 ‘벤허’의 제작비로 각각 100만 달러씩 투입된다.

이번 중국 측의 투자 결정 배경은 2017년 방한해 벤허를 관람한 중국 투자사 관계자가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뮤지컬”이라고 극찬하며 NCC가 제작한 뮤지컬에 높은 관심을 보이면서 시작됐으며, 2018년 2월부터 양사가 약 두 달 동안 세부 사항 조율 기간을 거친 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인터파크 이종규 공연사업본부장은 “이번 중국 측의 투자는 중국 자본이 국내에서 진행되는 공연에 투자한 최초 사례”라며 “사드 이후 주춤했던 한중문화산업 교류를 다시 본격화 하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대륙), 대만, 홍콩, 마카오 투어 공연에 대한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본부장은 “현재 중화권 투어 공연을 적극 검토 중에 있다”며 “대극장 창작 뮤지컬 최초로 일본에 라이선스를 수출해 화제를 모았던 ‘프랑켄슈타인’과 높은 완성도로 국내외 공연계의 관심을 받아온 ‘벤허’가 중화권에 진출하면 흥행 돌풍과 더불어 한중 문화 교류의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한국 공연 컨텐츠 수출 및 공연 산업 전반에 걸친 합작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 뉴컨텐츠컴퍼니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