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드 파리’ 최재림•서범석, 추가 캐스팅..색다른 해석 기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추가 캐스팅이 공개됐다.

18일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측은 ‘그랭구와르’ 역의 최재림과 ‘프롤로’역의 서범석의 추가 캐스팅을 공개했다.

최재림은 극 중 의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극 중 화자이자 파리의 음유시인 그랭구와르 역으로 출연한다.

뮤지컬 ‘킹키부츠’,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등에서 압도적인 가창력과 디테일한 연기를 선보이며 ‘믿고 보는 배우’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한 바 있다.

한국어 버전 공연 10주년을 맞은 기념비적 시즌에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 첫 출연하는 최재림은 특유의 캐릭터 해석력과 감정선이 살아있는 연기로 ‘에스메랄다’를 사랑하는 세 남자의 이야기를 전달하는 해설자 ‘그랭구와르’를 색다르게 해석해 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모든 권력과 권위를 가진 인물이지만 사랑 앞에 고뇌하는 ‘프롤로’ 역으로는 배우 서범석이 캐스팅됐다. 서범석은 2008년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한국어 버전 첫 공연이래 2009, 2016년 공연에도 ‘프롤로’로 출연해 묵직한 보이스와 선 굵은 연기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제작 마스트엔터테인먼트)는 세계적인 대문호‘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매혹적인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를 중심으로 그녀를 사랑하는 세 남자를 통해 다양한 인간 군상과 삶의 의미에 대한 깊은 고찰을 담은 프랑스 대표 뮤지컬이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는 오는 6월 8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되며, 20일 2차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사진 제공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