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리틀 농구단’ 이상운, 막공 소감 “뜻깊은 시간..오래 기억될 것”

배우 이상운이 뮤지컬 ‘전설의 리틀 농구단’의 마지막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이상운은 지난 15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진행된 뮤지컬 ‘전설의 리틀 농구단’ 마지막 공연 무대에 올라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작품에서 친구들과의 의리를 소중하게 생각하고 다른 사람들과 무엇이든 함께하는 것을 좋아하는 농구단의 에이스 승우 역을 맡아, 그만의 긍정적인 에너지가 더해진 따뜻한 연기를 선보여 연일 관객들의 호평을 얻었다.

그는 소속사 좋은사람컴퍼니를 통해 “이번 작품은 저에게 뜻 깊은 시간이자 추억으로 오래 기억될 것 같다. 제가 승우로 무대 위에서 마음껏 달릴 수 있게 옆에서 많이 도와주신 배우, 스태프 분들에게 정말 고생 많으셨다는 말을 전한다. 무엇보다 매 공연마다 함께 웃고 울어주신 관객 여러분 덕분에 오히려 에너지를 얻고 끝까지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앞으로 더욱 좋은 모습으로 다시 찾아 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작품을 향한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이상운은 웹드라마 ‘현자타임’을 비롯해 뮤지컬 ‘투모로우 모닝’, ‘곤 투모로우’ 등에서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탁월한 캐릭터 해석을 통해 그만의 매력으로 가득한 개성 만점의 연기를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한편 ‘전설의 리틀 농구단’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한 이상운은 잠시 휴식을가진 뒤 차기작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사진 제공 :안산문화재단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