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엘리어트’ 오는 5월 7일 폐막, 2주간 특별 이벤트 진행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가 아쉬운 작별 인사를 앞두고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5월 7일 막을 내리는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는 그 동안 공연에 보내준 관객들의 무한한 사랑과 응원에 보답하고자, 마지막으로 행운의 좌석 이벤트를 진행한다. 24일부터 5월 7일까지 마지막 공연을 포함해 2주간 진행되는 이벤트는 관객이 착석하는 의자 밑에 ‘행운의 좌석 당첨권’을 무작위로 부착, 당첨자에게는 준비된 선물을 증정한다. 당첨자는 회차당 6명으로 총 108개의 선물이 마련돼 있다.

지난해 11월 28일 시작된 ‘빌리 엘리어트’는 189회 공연의 긴 여정을 시작했다. 그리고 지난 2월 24일 100회 공연을 거쳐 4월 9일 현재 단, 34회 공연만 남았다. 이 작품은 현재 평균 객석점유율 90%, 약 16만 명의 관객이 공연장을 찾았고 앞으로 남은 공연도 50% 이상 판매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빌리 엘리어트’는 지난 2010년 초연 이후 7년 만에 다시 관객과 만났다. 2017-18 시즌이 끝나고 수년 내 다시 만나기 어려웠던 이유는 해외 프로덕션과 제작 스케줄 정리부터 오디션, 빌리 스쿨 및 연습 과정을 포함해 약 5년 여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초등학생이었던 천우진과 김현준은 중학생이 됐다. 5명 모두 10Cm 가깝게 컸다. 발레가 가장 어렵고 힘들었던 소년들은 이제 발레를 가장 사랑하게 됐다. 하루 평균 6시간 진행된 빌리 스쿨, 10시간씩 이어진 공연 연습 그렇게 빌리가 된 아이들은 공연이 시작되고 나서도 연습을 소홀히 하지 않았다. 매일 발레 연습을 하고 지난 공연에 대한 복습으로 하루하루 성장한 빌리들에게 남은 공연 회수는 평균 7회 정도다. 그들은 남은 무대를 위해 오늘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5명의 빌리를 포함한 27명의 아역 배우, 32명의 성인배우 그리고 50여명의 무대 스태프가 매 공연 최고의 공연을 위해 각자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편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는 오는 5월 7일 월요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신시컴퍼니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