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J컬쳐, ‘파가니니’ 전 배역 오디션… 예술가 삶 다룬 뮤지컬 선보인다

뮤지컬 ‘파가니니’의 전 배역 오디션이 서울과 대전에서 개최 된다.

‘파가니니’는 2018년 대전예술의전당 개관 15주년을 맞아 선보이는 작품으로, 대전예술의전당 공연기획팀 장소영 팀장은 “지금까지 시도해보지 않았던 뮤지컬이라는 장르를 통해 자체제작시리즈를 더욱 확장하고 대전예술의전당 제작 시스템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작품은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파리넬리’, ‘라흐마니노프’ 등 예술가 시리즈를 성공적으로 선보여 온 HJ컬쳐와 손 잡고 공동으로 제작하는 공연으로 악마에게 영혼을 팔아 산 재능이라 불리는 최초의 비르투오소 파가니니의 삶과 예술에 대한 신념을 담아 낼 예정이다.

‘파가니니’는 1840년 파가니니가 숨을 거둔 후, 그의 아들 아킬레스가 아버지의 장례를 위해 교회를 찾아가지만 교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팔았다는 이유로 교회 공동묘지 매장을 불허하고, 이에 아들 아킬레스가 아버지의 영원한 안식을 위해 길고 긴 법정 싸움을 시작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번 작품에는 ‘파리넬리’, ‘1446’의 김선미 작가, 김은영 연출/작곡이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며 ‘베어 더 뮤지컬’, ‘레베카’, ‘몬테크리스토’, ‘파리넬리’ 등 다양한 작품에서 인정 받은 안무감독 정도영이 함께한다.

오디션에서는 당대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로 사람들의 영혼을 빼앗은 천재 아티스트 ‘파가니니’와 교황청 비밀기사단의 마지막 후예로 악마에게 현혹된 자를 찾아내 처벌 하는 임무를 가진 ‘마구스’, 파가니니의 안식을 위해 자신의 인생을 모두 건 그의 하나뿐인 아들 ‘아킬레스’, 파가니니의 재산과 재능까지 빼앗으려 하는 ‘찰스 왓튼’과 그의 딸이자 오페라 가수 지망생 ‘샬로트 왓튼’역까지 5명의 주요 배역과 그 외의 앙상블까지 선발한다.

특히 ‘파가니니’는 리스트, 라흐마니노프, 브람스 등의 음악에 많은 영향을 주고 ‘바이올린 협주곡 제 1번’, ‘바이올린 협주곡 제 2번’, ‘24개의 카프리치오’ 등 다수의 작품을 남기기도 했으며 자신만의 독보적인 연주기법으로 유럽을 사로잡은 당대 최고의 천재 아티스트인 만큼 바이올린 연주가 가능한 새로운 액터뮤지션의 발굴에도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파가니니’의 오디션 접수는 오는 3월 16일 오전 9시부터 3월 20일 저녁 6시까지 대전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djac.or.kr)에서 지원서 양식을 다운 받아 신청이 가능하며 서류 심사에 합격한 배우들에 한해 3월 26일 서울과 27일 대전에서 노래, 연기, 안무 등에 심사를 거치는 최종 오디션을 실시한다.

한편, 뮤지컬 ‘파가니니’는 오는 12월 21일부터 25일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과 2019년 2월 세종문화회관M씨어터에서 공연 될 예정이다.

사진 제공 : HJ컬쳐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