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틀맨스’ 캐스팅 공개, 김동완·유연석·서경수 등 출연

뮤지컬 코미디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의 캐스팅이 공개됐다.

27일 제작사 측이 공개한 캐스팅에서 극을 이끌어가는 주인공 몬티 나바로는 수려한 외모와 번뜩이는 재치를 겸비한 인물로 김동완, 유연석, 서경수가 캐스팅됐다.

다이스퀴스 역은 오만석, 한지상, 이규형이 맡는다. 다이스퀴스는 ‘멀티롤(Multirole, 많은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 배역)’ 캐릭터로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의 맛을 살리는 중요한 역할이다. 이 역할의 배우는 무려 9명의 다이스퀴스 가문의 상속자들을 연기한다.

몬티와 연인관계이지만, 허영심이 많이 부와 명예를 쫓아 다른 이와 결혼하는 시벨라 홀워드 역으로는 임혜영이 캐스팅됐으며, 또 한 명의 다이스퀴스이지만, 몬티의 제거 대상이 아닌 사랑의 뮤즈가 된 피비 다이스퀴스 역은 김아선이 연기한다.

이 밖에도 의문에 싸인 여인, 미스 슁글 역의 김현진을 비롯하여 윤지영, 장예원, 선우, 윤나리, 윤정열, 김승용, 황두현 등 최정상의 뮤지컬 배우들이 모두 멀티롤을 연기한다. 이들이 선보이는 다양하고 개성 뚜렷한 캐릭터들은 재치 넘치는 대사와 좌중을 압도하는 가창력으로 시종일관 관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젠틀맨스 가이드: 사랑과 살인편’은 2014년 토니 어워드, 드라마 데스크 어워드, 외부비평가협회상, 드라마 리그 어워드 등 브로드웨이의 4대 뮤지컬 어워즈에서 ‘최우수 뮤지컬’로 선정되어 이른바 뮤지컬계의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바 있다.

작품은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 나바로’가 어느 날 자신이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다이스퀴스 가문의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없애는” 과정을 다룬 뮤지컬 코미디다. 오는 11월 9일부터 2019년 1월 27일까지 홍익대학교 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되며, 오는 10월 2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 티켓 예매사이트에 예매가능하다.

사진 제공 : 쇼노트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