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남자’ 11월 4일까지 연장 공연 확정

뮤지컬 ‘웃는 남자’가 연장공연에 돌입한다.

‘웃는남자’ 제작사 측은 20일 “연이은 매진 행렬에 힘입어 7일 연장 공연을 확정했다. 당초 마지막 공연일은 10월 28일까지였으나 11월 4일까지 연장되며 티켓은 ‘웃는 남자’의 마지막 티켓 오픈일인 9월 28일에 인터파크 티켓 예매 사이트에서 구매할 수 있다”고 밝혔다.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뮤지컬 ‘웃는 남자’는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인물인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사회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를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한다.

최첨단 무대 기술과 독창적인 무대 디자인으로 빈민층과 귀족의 삶이 극명한 대조를 이루는 17세기 영국을 재현하고 휘몰아치듯 격정적인 서사와 그윈플렌의 비극적 아픔을 서정적인 음악으로 아름답게 그려낸 작품이다.

한편 뮤지컬 ‘웃는 남자’의 인터파크 티켓 예매 페이지에서는 수요일과 금요일 평일 낮 공연 할인, 추석연휴 주간할인, 청소년 할인 등 다양한 할인혜택이 제공되고 있다.

사진 제공 : EMK뮤지컬컴퍼니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