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YAM #2] 무대 위 이율과 또 다른 이율

배우 이율이 배우라는 직업에 관해 이야기했다.

이율은 최근 얌스테이지와 만난 자리에서 자신의 성격에 대해 “내성적이지도 외향적이지도 않다. 평범한 성격이다. 무대에서는 조금 더 자유로운 편”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그런 부분에서 위안을 얻는 것 같다. 스트레스도 풀린다. 일상생활에서는 무대에서 하는 것처럼 하지 않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홍혜리 에디터 ⓒ얌스테이지 YAMSTAGE

인터뷰에 앞서 이율과 관련된 자료를 찾아봤다. 유독 인터뷰가 적은 배우라는 인상을 지우기 힘들었다. 그와 관련된 자료는 의외로 적었다. 이율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인터뷰는 꽤 오래전에 머물러 있었고, 최근 진행된 인터뷰는 단독 인터뷰가 아닌 더블 인터뷰 등으로 채워져 있었다. 그는 “인터뷰도 잘 못 한다. 주옥같은 말로 인터뷰를 잘하는 배우도 있는데 저는 그렇지 않다. 그러다 보니 인터뷰 자리를 피하게 된다”고 고백했다.

이율의 활동 반경은 무대에 한정돼 있지 않다. 스크린에서도 그의 얼굴을 찾아볼 수 있다. 물론 횟수가 무대만큼 많지는 않다. 그는 “연기 할 수 있는 곳이라면 매체를 따지지 않는다. 매체보다는 작품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런 이율의 하반기 계획은 어떻게 될까. 그는 “공연도 하고 매체 관련된 일도 하게 될 것 같다. 항상 가능성은 열려 있다. 하반기에도 일에 파묻혀 살 것 같다”며 “우리네 삶은 다 비슷하지 않으냐. 열심히 일하고 열심히 소통하고. 그러면서 내가 살아 있다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인터뷰를 마치기 전 간단한 질문을 더했다. “엠마처럼 싱글 마을에 혼자 살면 어떨 것 같으냐”는 물음에 이율은 망설임 없이 “땡큐”라고 답했다. 그는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저는 정말 잘 살 것 같다. 만족하면서 말이다”라며 “정적인 편이라 공연 없는 날에는 집에만 있는다. 여행을 좋아하지도 않는다. 돌아다니는 것을 지양한다. 사람 많은 곳을 피하기도 한다”고 털어놨다.

한편 뮤지컬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는 스스로 고립된 삶을 선택한 엠마가 가짜보다 더 진짜 같은 도우미 로봇 스톤의 등장으로 인해 새로운 감정을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으로, 왜곡되고 혼재된 엠마의 기억과 추억에 관한 흔적을 하나씩 찾아가는 과정을 통해 관객에 소중했던 기억을 다시금 떠올리게 한다. 오는 10월 28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공연된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