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엘리자벳’ 출연..타이틀롤 맡는다

배우 김소현이 뮤지컬 ‘엘리자벳’ 타이틀 롤로 나선다.

31일 소속사 측은 “배우 김소현은 뮤지컬 ‘엘리자벳’의 주인공 역에 캐스팅 됐다”고 밝혔다.

뮤지컬 ‘명성황후’, ‘팬텀’ ‘오페라의 유령’, ‘마리 앙투아네트’ 등에서 타이틀 롤을 맡아 압도적인 가창력과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한국 최고의 배우로 인정받는 김소현은 지난 2013년에 이어 5년 만에 ‘엘리자벳’ 무대에 오른다.

김소현이 분할 엘리자벳 역은 오스트리아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황후로 기억되는 황후이자, 한 인간으로서의 온전한 자유를 갈망했던 인물이다. ‘엘리자벳’ 재연 당시 특유의 우아하고 고혹적인 분위기와 청아하고 맑은 음색으로 관객은 물론 언론과 평단의 극찬을 받은 김소현은 이번 시즌에서 한층 더 깊고 세밀해진 내면 연기로 작품의 몰입도를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소현은 “제가 사랑하는 작품인 ‘엘리자벳’에 다시 한 번 참여할 수 있게 돼 매우 영광이고 설렌다. 그를 더욱 잘 이해하고 표현하고 싶어 오스트리아의 ‘빈’에도 다녀왔다”며 “2018년 시즌에서는 오스트리아의 황후 ‘엘리자벳’의 우아하면서도 카리스마적 면모는 물론, 그녀의 휴먼스토리에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작품에 대한 애정과 각오를 드러냈다.

김소현이 출연하는 뮤지컬 ‘엘리자벳’은 드라마보다 더 극적인 삶을 살았던 아름다운 황후 엘리자벳과 치명적인 매력을 지닌 ‘죽음(Der Tod)’의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11월 17일부터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 :EMK뮤지컬컴퍼니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