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오리진 오브 러브 투어 인 서울’ 존 카메론 미첼, 10년 만 한국 찾는다

뮤지컬 ‘헤드윅’ 원작자 존 카메론 미첼(John Cameron Mitchell)이 내한한다. 

개관 40주년을 맞는 세종문화회관(사장 직무대행 서정협)과 공연제작사 쇼노트는 오는 10월 5일부터 10월 7일까지 3일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존 카메론 미첼 콘서트 ‘디 오리진 오브 러브 투어 인 서울'(The Origin of Love Tour In Seoul)을 개최한다.

존 카메론 미첼은 이미 지난 2007년과 2008년 한국에서 공연된 ‘헤드윅 콘서트’를 매진시키며 역사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2014년 미국 브로드웨이 벨라스코 극장에서 개막한 뮤지컬 ‘헤드윅’에 출연해 오리지널 캐스트로서의 위엄을 자랑했다. 존 카메론 미첼이 참여한 브로드웨이 공연은 프레스 티켓조차 구할 수 없을 만큼 역사적인 흥행 기록을 세우며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디 오리진 오브 러브 투어 인 서울'(The Origin of Love Tour In Seoul) 콘서트로 10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은 존 카메론 미첼은 벌써부터 ‘헤드윅’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시드니 오페라하우스를 비롯한 호주 4개 도시 투어로 첫 선을 보인 이번 콘서트에서 미첼은 탁월한 보컬리스트이자 퍼포밍 아티스트로 활약하는 엠버 마틴(Amber Martin)과 협업해 한층 더 풍성하고 색다른 무대를 선사한다.

존 카메론 미첼 콘서트 ‘디 오리진 오브 러브 투어 인 서울(The Origin of Love Tour In Seoul)의 독특한 구성은 공연을 더욱 특별하게 만든다. 이번 무대는 준비된 노래를 차례로 나열하는 단순한 콘서트 형식이 아닌, ‘헤드윅’제작 과정을 한 번에 알 수 있는‘스페셜 에디션’ 같은 공연이다. 작품의 모티브가 된 자전적 경험부터 작곡가 스티븐 트래스크(Stephen Trask)와의 우연한 만남, 운명처럼 사랑에 빠진 연인에 관한 추억까지, 존 카메론 미첼이 직접 전하는 ‘헤드윅’ 탄생 비화가 강력한 로큰롤 사운드와 함께 공연을 가득 채운다. 관객들은 독창적인 캐릭터 헤드윅, 토미, 한셀 등 ‘헤드윅’ 주인공들이 어떻게 생명력을 얻었는지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공감하며 작품을 즐길 수 있다.

‘헤드윅’ 주옥같은 넘버들로 구성된 셋 리스트는 이번 콘서트의 핵심적인 관람 포인트다. ‘헤드윅’ 넘버 중 대중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은 곡이자 이번 공연의 타이틀이기도 한 ‘디 오리진 오브 러브(The Origin of Love)’를 시작으로 ‘위키드 리틀 타운(Wicked Little Town)’, ‘슈가 대디(Sugar Daddy)’, ‘위그 인 어 박스(Wig in a Box)’, ‘미드나잇 라디오(Midnight Radio)’ 등 국내 수많은 헤드윅 팬 ‘헤드헤즈’를 열광하게 했던 넘버들이 관객의 귀를 사로잡는다. 또한 존 카메론 미첼의 차기작인 팟캐스트 ‘앤썸(Anthem)’의 수록곡, 그의 최근 영화 ‘하우 투 토크 투 걸스 앳 파티스(How to Talk to Girls at Parties)’ 수록곡 등 국내 팬들에게 처음 선보이는 다양한 곡이 준비돼 있다.

존 카메론 미첼 콘서트 ‘디 오리진 오브 러브 투어 인 서울(The Origin of Love Tour In Seoul)’은 9월 5일오후 2시, 세종문화티켓, 인터파크, 예스24 등 온라인 예매처에서 티켓 판매를 시작한다.세종문화회관 유료회원 대상 티켓 선오픈은 9월 4일이 진행된다.

사진 제공 :쇼노트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