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성우, ‘너무 한낮의 연애’ 출연…잔잔한 첫사랑 예고

배우 전성우가 KBS2 드라마 스페셜 2018 ‘너무 한낮의 연애’에 출연을 알렸다.

29일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은 “전성우가 오는 9월에 방송되는 KBS2 ‘드라마 스페셜 2018 -너무 한낮의 연애(연출 유영은)’에서 과거 이필용 역을 맡게 되었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너무 한낮의 연애’는 19년 전. 연애라고 하기에도, 연애가 아니라고 하기에도 묘한 관계를 가진 두 남녀가 우연히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2016년 제7회 젊은 작가상 대상을 수상한 김금희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전성우는 극 중 필용의 과거를 연기한다. 과거 1999년도를 배경으로 한 그 시절 특유의 아날로그 감성에 보는 이들의 향수를 자극, 대학 시절 처음 느껴 본 풋풋하고 아련했던 첫사랑을 그려 낼 예정이다.

전성우는 올해 초 종영된 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 김종삼(윤균상 분)의 옆에 껌딱지처럼 붙어 다니는 딱지 역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외에도 뮤지컬, 연극, 영화 등 다방면으로 활동하며 다채로움을 선보인 전성우, 이번 너무 한낮의 연애에서는 어떤식으로 캐릭터에 그의 색을 입혀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KBS2 드라마 스페셜 2018 ‘너무 한낮의 연애’는 오는 9월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높은엔터테인먼트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