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연가’ 캐스팅 공개, 김다현·김고운·이정민·송주희 등 출연

로맨스 사극 뮤지컬 ‘신유연가’가 애절한 사랑 이야기로 관객을 찾아온다.

27일 제작사 측이 공개한 ‘신유연가’ 캐스팅에서 왕실의 종친이지만 거리에서 건달패처럼 살면서 기구한 목숨을 이어가던 중 도화를 만나 운명적인 사랑에 빠지는 이민 역에는 김다현이 캐스팅됐다. 운명처럼 다가온 이민을 만나 사랑에 빠지지만, 왕족과 기생의 신분 차로 이루어질 수 있는 운명 앞에 괴로워하는 장안 제일의 기생 도화 역에는 김고운이 이름을 올렸다.

당시 세도가인 안동 김씨 가문의 서자로 자격지심이 강한 김영기 역은 그룹 보이프렌드 이정민이 연기한다. 도화의 둘도 없는 친구였지만 김영기에 대한 사랑으로 우정을 배신할 수밖에 없었던 죽란 역으로는 걸그룹 헬로비너스 송주희가 출연한다. 극중 이민의 수하로 단순 무식하지만 민에 대한 충성심을 지닌 길태 역은 유일이 맡는다. 수렴청정을 하는 조선의 실권자 정순왕후 역에는 조은숙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이외에도 도화의 의부이자 스승인 한덕운 역에는 송준석이, 김영기의 아버지이자 덕운과 얽힌 악연이 있는 김주손 역에는 왕시명이, 도화와 죽란의 행수 기생인 국향 역에는 조영경이 함께한다. 또 정순왕후가 아끼는 무당 필녀 역에는 이아름솔이, 명월향의 집사인 춘기 역과 정순왕후의 수하인 임내관 역에는 윤승욱 이 1인 2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신유연가’는 왕이 되지 못한 종친 민과 애틋한 사랑을 꿈꾸며 평범한 삶을 희망했던 기생 도화의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아낸 로맨틱 사극 뮤지컬이다. 작품은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역사적 실화인 ‘신유박해’를 소재로 대립 관계에 있던 양 집안 남, 녀의 이루지 못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시대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공연의 연출은 KBS 미니시리즈 ‘공주의 남자’, ‘올드미스 다이어리’, 영화 ‘조선명탐정’ 등을 기획한 공승환 프로듀서가 맡아 촘촘한 구성과 속도감 있는 전개로 두 남녀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오롯이 담아낼 전망이다. 극작은 뮤지컬 ‘엘리자벳’, ‘브로드웨이 42번가’, ‘해를 품은 달’ 등을 통해 탄탄한 스토리 라인과 세밀한 표현력을 인정받은 박인선 작가가 맡았다. 또한 김진표, 체리필터 등의 유명 아티스트의 앨범의 프로듀싱과 작곡을 맡은 작곡가 천필재이 국악과 팝을 아우르는 수려한 멜로디의 넘버로 관객들의 청각을 자극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뮤지컬 ‘신유연가’는 오는 10월 3일부터 11일까지 용인포은아트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크레이지브로스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