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 마스크’ 캐스팅 공개, 장동우·산들·이창섭 등 출연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 캐스팅이 공개됐다.

6일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 제작사 측이 공개한 캐스팅에서 프랑스의 왕이자 허영심이 많고 독선적인 루이와 루이의 쌍둥이 동생이라는 이유로 철가면이 씌워진 채 감옥에 갇힌 필립 역은 장동우, 산들, 이창섭이 맡는다.

삼총사가 은퇴한 후 유일하게 왕궁에 남아 왕실 총사대장이 된 달타냥 역에는 서영주와 이건명이 캐스팅됐다. 삼총사의 리더인 아토스 역에는 김덕환, 박준규, 김영호가 이름을 올렸다. 최낙희와 류창우는 삼총사 은퇴 후 종교에 귀의해 신부가 된 아라미스로 분한다.

삼총사 은퇴 후 부인인 세실을 만나 소박한 행복을 느끼며 사는 포르토스 역에는 조남희와 이병준, 김법래가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루이의 어머니이자 황후인 앤 역에는 백주연과 김아선, 정명은이 무대에 오른다. 아토스의 아들로 아버지를 마음 속 깊이 존경하는 아들이자, 왕실의 총사가 되길 희망하는 라울 역에는 신현묵, 유현석, 진호(펜타곤)가 트리플 캐스팅됐다.

또 김여진과 양서윤이 우연한 루이와의 만남 이후 약혼자인 라울과 이별하게 되는 크리스틴 역으로 출연한다. 달타냥을 따르는 왕실 근위 대장 마르끄 역으로는 장대웅, 최성원이 이름을 올렸으며, 해적왕 포르토스의 아내로 강렬한 카리스마와 남편에 대한 깊은 사랑을 동시에 지닌 세실 역에는 배우 유보영과 김수정이 출연한다.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는 17세기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낸 뒤, 세월이 흘러 총사직을 은퇴한 삼총사, ‘아토스’, ‘아라미스’, ‘포르토스’와 총사 대장이 된 ‘달타냥’이 루이 14세를 둘러싼 비밀을 밝혀내는 과정을 담아낸 작품이다. 오는 9월 13일부터 11월 18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사진 제공 : 메이커스프로덕션, 킹앤아이컴퍼니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