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탐정’ 최다니엘부터 이지아까지, 대본리딩 현장 공개

‘오늘의 탐정’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29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극본 한지완, 연출 이재훈)은 귀신까지 잡는 만렙 탐정 이다일(최다니엘 분)과 열혈 탐정 조수 정여울(박은빈 분)이 의문의 여인 선우혜(이지아 분)와 마주치며 기괴한 사건 속으로 빠져드는 神 본격 호러 스릴러. 올여름을 시원하게 만들 웰메이드 호러 스릴러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늘의 탐정’ 첫 대본 리딩은 여의도에 위치한 KBS 별관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오늘의 탐정’ 연출을 맡은 이재훈 PD를 비롯해 한지완 작가, 최다니엘, 박은빈, 이지아, 김원해, 이재균, 이주영 등이 참석해 실제 촬영을 방불케 하는 열연으로 본격적인 출발을 알렸다.

리딩에 앞서 최다니엘은 “모두 즐겁고 재미있게 촬영했으면 좋겠다. 제가 먼저 힘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고, 박은빈은 “올여름 뜨겁게 열정을 불태우겠다”라며 열정적인 포부를 밝혔다. 이지아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게 되어 설레고, 시청자분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역할로 좋은 연기 선보이겠다”라고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김과장’에 이어 이재훈 PD와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김원해는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더 기대가 된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대본 리딩에 들어가자 배우들은 맡은 역할에 200% 몰입, 최강 흡입력을 과시했다. 특히 귀신까지 잡는 만렙 탐정 이다일 역의 최다니엘과 다일을 탐정의 세계로 끌어들인 한소장 역의 김원해의 ‘케미’가 초반부터 웃음을 빵빵 터트리며 찰진 호흡을 예고했다. 김원해의 애드리브에 최다니엘이 능청스럽게 연기를 이어갔고, 꼬리에 꼬리를 무는 애드리브가 펼쳐져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최다니엘은 순식간에 달라진 눈빛과 목소리로 귀신까지 잡아야 하는 탐정의 숙명을 그려내며 쫄깃한 긴장감을 유발했다.

또한 목적을 숨기고 탐정사무소의 알바생으로 지원한 탐정 조수 정여울 역을 맡은 박은빈은 명불허전의 탄탄한 연기력으로 정여울을 완벽 소화했다. 그는 열정과 패기로 똘똘 뭉친 탐정 조수와 세상에 홀로 남은 자의 슬픔을 오가는 극과 극의 캐릭터 표현으로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의문의 여인 선우혜 역의 이지아는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기묘한 분위기를 발산했다. 이다일과 정여울을 기이한 사건에 빠지게 하는 캐릭터인 만큼 잠깐의 연기에도 분위기를 180도 바꾸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밖에도 정여울을 지켜주는 형사 박정대 역의 이재균과 영능력이 있는 국과수 부검의 길채원 역의 이주영은 한참을 웃다가도 단숨에 분위기를 바꾸고 진지하면서도 오싹한 연기를 펼치며 소름을 유발했다. 이처럼 대본에 완벽하게 몰입한 전 출연진의 모습이 神 본격 호러 스릴러 ‘오늘의 탐정’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오늘의 탐정’ 제작진은 “첫출발인 대본 리딩부터 배우들 간의 호흡이 좋았다. 캐릭터 분석부터 깨알 애드리브까지 유쾌하면서도 진지한 대본 리딩 현장이었다. 삼복더위도 피해갈 오싹하고 짜릿한 드라마로 선보이겠다.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사진 제공 : KBS 2TV ‘오늘의 탐정’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