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열전7’ 마지막 작품 공개, ‘The Nature of Forgetting’…단 7회 공연된다

‘연극열전7’ 마지막 작품이 공개됐다.

26일 제작사 측이 공개한 ‘연극열전7’ 마지막 작품은 극단 ‘씨어터 리 – Theatre Re’의 ‘The Nature of Forgetting’이다. 작품은 지난해 런던 국제 마임 페스티벌에서 매진 기록을 세웠고, 2017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서 ‘연극적 기념품’이란 찬사를 받으며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오른 바 있다.

연극열전 주관, 우란문화재단 주최로 2019년 2월 아시아 최초로 국내에 소개되는 이 작품은 댄스·마임·움직임 등 몸의 언어를 활용한 퍼포먼스로 감정과 서사를 전달하는 장르인 ‘피지컬 씨어터’로 오리지널 공연팀이 내한, 국내 관객들과 만난다.

치매로 기억이 얽혀버리고 그 조차 점점 잃어가는 한 남자의 삶이 2인조 라이브 밴드의 풍성한 선율 속에 네 배우의 역동적인 움직임과 섬세한 표현으로 유려하게 펼쳐지는 ‘The Nature of Forgetting’은 사랑과 우정, 만남과 헤어짐, 삶과 죽음의 과정들 속에 ‘기억이 사라진 후에도 마지막까지 남게 되는 무언가’를 찾아가는 여정이 감동 깊게 펼쳐진다.

공연은 오는 10월부터 개최되는 ‘2018 우란문화재단 개관축제’에서 2019년 2월 13일부터 2월 18일까지 단 6일 동안 7회 진행된다.

사진 제공 : 연극열전

에디터 백초현 yamstage_m@naver.com

<저작권자 © 얌스테이지 YAMSTAG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